'9월에만 끝내기 세차례' KT 배정대, 또 팀을 구해내다

    '9월에만 끝내기 세차례' KT 배정대, 또 팀을 구해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7 19:00 수정 2020.09.27 19: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초 무사 1,3루 배정대가 끝내기안타를 치고 환호하며 1루로 달려나가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초 무사 1,3루 배정대가 끝내기안타를 치고 환호하며 1루로 달려나가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KT 배정대(25)가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는 27일 수원 LG전 4-4로 맞선 9회 말 무사 1·3루에서 LG 마무리 고우석으로부터 끝내기 안타를 뽑아냈다.
     
    앞서 KT는 3-4로 뒤진 9회 말 상대의 연속 실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LG는 고의4구로 만루 작전을 펼치는 대신 배정대와 승부를 택했다. 대신 외야수를 극단적으로 앞으로 당겨 짧은 안타나 희생 플라이 때 실점을 막으려 했다. 하지만 배정대의 타구는 중견수를 훌쩍 넘겨 그라운드에 떨어졌다. LG가 정상 수비를 했더라도 실점을 막을 수 없는 타구였다.  
     
    KT로선 이날 승부가 상당히 중요했다. 전날(26일) LG에 9회 초 결승점을 뺏겨 공동 3위로 내려앉았다. 류중일 LG 감독과 이강철 KT 감독 모두 이번 맞대결을 승부처로 꼽았다. 전날까지 상대전적에서 4승 6패로 밀렸던 KT로선 이날 경기마저 내줬다면 팀 분위기가 꺾일 뻔했다.
     
    KT는 공동 3위로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단독 3위로 올라섰다. 배정대는 "끝내기 기록은 항상 기분이 좋다. 풀 카운트 승부여서 긴장됐는데 기쁘다.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정대는 늦깎이 선수다. 2014년 LG 2차 1라운드 3순위로 입단한 그는 KT의 신생팀 특별지명으로 팀을 옮겼다. 지난해까지 개인 통산 성적은 212경기에서 타율 0.180에 그쳤다. 개명 전 이름은 배병옥이었다.  
     
    올 시즌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며 그는 단숨에 주전 외야수로 도약했다. 이날까지 타율은 0.306. 홈런 13개, 타점은 58개다. 도루는 19개다. 그는 "스스로 자리를 쟁취하겠다는 마음가짐이 있었다. 캠프에서 정말 열심히 했다. 인플레이 타구를 늘리기 위해 투수의 동작을 연구하고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수비 실력이 돋보인다. 10개 구단 외야수 가운데 보살이 11개로 가장 많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배정대를 두고 "차세대 국가대표 주전 외야수다. 타격도 좋고 발도 빠르다"라며 "특히 외야에서 홈까지 바운드 없이 송구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젊은 외야수다. 현재 KBO리그에서 이런 능력을 갖춘 선수는 나성범(NC)과 배정대 두 명뿐"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몸을 던지는 허슬 플레이도 돋보인다. 그는 "수비 범위는 리그 정상급 외야수들과 비교하면 부족하다. 타구판단 능력도 더 좋아져야 한다"고 몸을 낮췄다.  
     
    최근에는 클러치 능력도 자랑한다. 이달에만 끝내기 기록을 세 번이나 올렸다. 9월 4일 SK와 더블헤더 2차전 9회 말 끝내기 홈런을 쳤다. 지난 16일 삼성전에서는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6점)을 경신했고, 18일 두산전에서는 4-4 동점이던 연장 11회 말 끝내기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중요한 LG전에서도 끝내기 기록을 추가했다.
     
    LG와 KT는 신흥 '통신 라이벌' 구도를 만들고 있다. 올 시즌 11차례 맞대결에서 1점 차 승부가 6번, 2점 차 승부가 3번이다. 특히 이 가운데 9회 이후 승부가 갈린 적이 8번이나 된다. LG는 9회 3차례, 연장 11회 2차례 KT를 상대로 결승점을 올렸고, KT는 9회 2차례·10회 1차례 기록했다. 7월 21일 맞대결에선 KT가 1-8로 뒤진 7회 8점을 뽑아 9-8로 역전했고, 9회 초 동점을 허용한 뒤 9회 말 로하스의 끝내기 홈런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기도 했다. 만날 때마다 치열한 승부를 펼치는 양 팀의 올 시즌 맞대결은 5번 더 남았다.
     
    수원=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