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최주환, 중요할 때 타점”

    [IS 잠실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최주환, 중요할 때 타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7 21:11 수정 2020.09.27 21: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태형(53) 두산 감독이 더블헤더 2차전 공수 수훈 선수를 꼽았다. 

     
    두산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더블헤더 2차전, 시즌 11차전에서 6-1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함덕주가 분투했고, 타선은 꾸준히 득점을 지원했다. 1차전에서는 3-7로 완패했다. 그러나 이틀 동안 치른 3경기에서 2승을 거뒀다. 단독 5위도 지켰다.  
     
    이 경기 수훈 선수는 최주환이다. 1-0이던 3회 말 1사 1·2루에서 적시 우전 안타를 치며 팀의 두 번째 득점을 끌어냈다. 5회도 우익 선상 2루타로 주자 1명을 더 불러들였다. 6회 말 1사 1루에서 3루타를 치며 다섯 번째 득점을 이끈 박세혁, 6회 주자를 3루에 두고 희생플라이를 친 허경민의 타격도 좋았다.  
     
    벤치의 개입도 통했다. 함덕주가 5회 초 2사 뒤 연속 안타를 맞고 1점을 내주자, 바로 홍건희를 투입해 불을 껐다. 홍건희가 7회 초 1사 뒤 김혜성에게 안타를 허용하자, 바로 이승진을 내세웠다. 모두 추가 득점을 막았다. 선수와 벤치가 승리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고, 결국 리드를 지켜냈다.  
     
    경기 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최주환이 중요할 때 타점을 올려줬다. 마운드에서는 홍건희가 위기에서 자신 있는 투구를 하며 승리할 수 있었다"고 총평했다. 이어 "체력적으로 쉽지 않았을 텐데 모두 수고 많았다"고 선수단을 격려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