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금수저 집안→모델·배우 활동 '화제'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금수저 집안→모델·배우 활동 '화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8 09: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에 나선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정남은 "사람이 정말 좋더라. 좋은 사람들끼리 만나면 좋을 것 같아서 (주선했다)"며, 임원희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다듬어줬다. 또 자신의 집을 소개팅 장소로 제공하며 그의 인연 만들기를 적극 응원했다.
     
    빼어난 미모의 소개팅녀는 등장과 동시에 모벤져스를 사로잡았다. 임원희는 1970년생으로 올해 51세, 황소희는 1986년생으로 올해 35세. 두 사람의 나이차는 16살이다.  
     
    이날 임원희는 소개팅 상대를 만나자마자 궁합을 이야기하고 키가 줄었다고 이야기하는 등 대화를 제대로 이어나가지 못해 사람들의 걱정을 샀다. 보다 못한 배정남이 지원 사격에 나섰고, 임원희 칭찬세례를 이어갔다. 이후 배정남이 자리를 비우자 두 사람은 취미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황소희는 "영어 강사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 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임원희의 영어 갈망에 "내게 과외받는 것 어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임원희는 소개팅녀를 집까지 데려다줬고, 전화번호를 물어보며 호감을 표시했다.  
     
    황소희는 이혜경 디자이너의 딸이다. 이화여자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모델 겸 배우로 활동했다. 드라마 '최고의 연인', '마이 시크릿 호텔', 패션 프로그램 '겟 잇 스타일', '스타그램' 등에 모델로 출연했다.
     
    앞서 2016년에는 황소희의 모친 이혜경이 tvN '현장토크쇼 택시'의 '우먼 크러시 특집'에 출연한 바 있다. 이혜경은 딸 금수저 논란에 관해 "금수저 맞다"고 인정하면서 "우리가 잘살아서 펑펑 쓰는 게 아니라 내가 쓰자는 주의"라고 설명해 화제가 됐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