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IS] '나혼자산다' 원년 멤버 김광규·하석진 일상에 11.3%

    [시청률IS] '나혼자산다' 원년 멤버 김광규·하석진 일상에 11.3%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03 08:30 수정 2020.10.03 08: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MBC

    하석진과 김광규가 서로 다른 매력을 자랑하는 혼자 라이프로 금요일 밤을 사로잡았다.

     
    3일 시청률 조시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가 2부 11.3%(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금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부 7.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집계됐다.
     
    이날 방송된 ‘그 때 그 시절 무지개’ 특집에는 오랜만에 ‘무지개 라이브’를 찾은 원년 멤버 하석진과 김광규의 여운 가득한 하루가 그려졌다. 먼저 하석진은 탁 트인 ‘한강뷰’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세련된 집안 내부를 공개해 ‘성공한 남자’의 면모를 뽐냈다. 먹다 남은 맥주를 먹던 과거와 달리 위스키 한잔과 함께 하루를 시작하며 한층 성숙해진 생활을 보였다.
     
    또 어설픈 손놀림으로 살림살이를 망가뜨리던 과거와 달리 ‘프로 살림꾼’으로 발전한 모습를 과시했다. ‘면과 소스가 따로 오는 메뉴는 양이 더 많다’는 자취 내공을 통해, 단 한 번의 주문만으로 2.5인분의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꿀팁을 밝힌 것. 꼼꼼한 분리수거와 칼 각을 자랑하는 빨래까지 자랑하던 그는 사용한 그릇과 컵을 설거지 더미에 각 맞춰 끼워 넣으며 끝없이 미루는 반전 ‘인간미’로 예상치 못했던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온종일 태블릿 PC, 인공지능과 함께하고, UHD 안테나까지 손수 연결해 명불허전 ‘공대 오빠’다운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나 공구 상자를 동원, 망가진 토스터 수리에 돌입한 그가 “전문가에게 맡겨야겠어”라며 빠른 포기를 해 여전한 허당기를 뽐내기도. 새로움과 친근함을 동시에 뽐낸 일상이 알찬 웃음을 전했다.  
     
    ‘전설적인 혼자남’ 김광규는 변함없는 솔로 생활에 한탄을 하며 등장, 시작부터 짠내를 유발했다. 강남에서 새롭게 ‘도시 라이프’를 시작한 그는 ‘입춘대길’ 명패가 자리 잡은 입구와 더불어, 집 주인이 고스란히 남겨놓은 인테리어로 정겨운 ‘레트로’ 감성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스킨케어는 물론 홈 트레이닝까지 하며 철저한 자기관리를 해나간 김광규는 하석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발산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고난도 동작으로 운동을 하던 하석진과는 달리, 무기력한 몸짓과 끝없는 곡소리의 향연이 이어진 것. 그런가 하면 인공지능으로 한층 스마트해진 면모를 뽐냈지만, AI의 목소리에 앓는 소리를 더하며 운동 기구에 몸을 싣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타임머신을 타고 되돌아간 듯 종이신문을 읽으며 ‘옛날 사람’의 면모를 뽐냈다. 이 또한 태블릿 PC로 뉴스를 보던 하석진과 비교 대상이 되어 폭소를 자아내기도. 한편 분리수거를 위해 밖으로 향한 김광규는 동네 놀이터에 있던 기구로 운동에 돌입, “젊었을 땐 이런 걸 왜 만들었지 했는데...”라고 회상하며 마지막까지 짠한 감성을 불러일으켰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