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5년간 기른 머리카락 싹둑 …”소아암 환자에 기부”

    혜리 5년간 기른 머리카락 싹둑 …”소아암 환자에 기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04 15: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가수 겸 배우 혜리가 5년간 기른 머리카락을 소아암 환자들에게 기부했다.
     
    2일 혜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가 드디어 5년간 기른 머리와 작별을 했다"며 "저의 소중한 머리카락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가발 제작을 하는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는 영상에서 "사실 중간중간 자르고 싶은 충동이 많이 들었는데 드디어 오늘 자른다"며 "머리를 자르려다 보니 왠지 아까운 마음이 들어 머리카락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혜리는 "기부한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더 후련해졌다"고 소회를 털어놓았다.
     
    혜리 유튜브 채널

    혜리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혜리는 "최소 15㎝는 되어야 기부를 할 수 있는데 내 머리는 20㎝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고, 혜리의 머리를 빗겨주던 미용사가 "20㎝가 넘는다"고 알려주자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머리카락이 많이 상하지 않아 기부할 수 있다고 한다"며 "박수"를 외치고 자축하기도 했다.
     
    자기 손으로 직접 머리를 싹둑 자른 뒤에는 "새로운 중단발 유행을 한번 시켜보도록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혜리는 “과거 머리들은 저보다 더 필요한 분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입니다. 그래서 뭔가 마음이 더 풍요로워졌어요”라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