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태균·정은원, 사실상 시즌 아웃…”올시즌 복귀 힘들 듯”

    한화 김태균·정은원, 사실상 시즌 아웃…”올시즌 복귀 힘들 듯”

    [연합] 입력 2020.10.14 17: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화 정은원

    한화 정은원

     
    한화 김태균

    한화 김태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간판타자 김태균(38)과 주전 내야수 정은원(20)이 사실상 시즌 아웃됐다.

    최원호 한화 감독 대행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두 선수의 복귀 시점을 묻는 말에 "올 시즌 안으로 돌아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남은 일정을 고려했을 때 복귀가 힘들다"고 말했다.

    최 대행은 "정규시즌이 끝나는 이달 안으로 복귀하기 위해선 현재 정상적인 기술 훈련을 마친 뒤 (2군) 경기를 뛰고 있어야 한다"며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두 선수의 현재 몸 상태에 관해선 "두 선수 모두 재활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며 "저강도 스윙 수준의 기초적인 기술 훈련을 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태균은 지난 8월 왼쪽 팔꿈치 충돌 증후군에 따른 염증 발생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된 뒤 실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정은원 역시 비슷한 시기에 손목 뼛조각 파열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졌다.





    두 선수는 재활 훈련을 소화하는 시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2군과 재활군 선수 전원이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효과적인 훈련도 진행하지 못했다.

    김태균은 올 시즌 67경기에서 타율 0.219, 2홈런, 29타점을 기록했고 정은원은 7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8, 3홈런, 29타점을 올렸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