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터뷰] 최재훈 ”한 경기라도 더 이길 것. 꾸준한 포수 되겠다”

    [IS 인터뷰] 최재훈 ”한 경기라도 더 이길 것. 꾸준한 포수 되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5 14: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화의 10월 선전을 이끈 주전 포수 최재훈이 조아제약 주간 MVP에 선정됐다. 한화 제공

    한화의 10월 선전을 이끈 주전 포수 최재훈이 조아제약 주간 MVP에 선정됐다. 한화 제공

     
    한화는 2020시즌 수많은 상처를 입었다. 지난 6월 KBO리그 역사상 최다 연패 타이기록(18연패)을 썼다. 1985년 삼미의 기록을 35년 만에 불러들였다. 이 과정에서 구단과 한용덕 감독이 갈등했고, 코치 없이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한용덕 전 감독이 팀을 떠나 최원호 감독대행이 지휘봉을 잡고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상처는 차차 아물고 있다. 그리고 새살이 돋아나고 있다. 꼴찌를 확정한 줄 알았던 한화는 마지막까지 SK와 싸우고 있다. 기죽었던 젊은 선수들의 미소가 보이기 시작했다. 더그아웃 분위기가 밝아졌다.
     
    한화의 10월 선전을 리드하는 건 주전 포수 최재훈(35)이다. 그는 10월 6일부터 11일까지 6경기 타율 0.500(16타수 8안타, 3타점)로 리그 1위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포수로서 한화 투수들은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이 기간 한화는 7경기(최재훈이 결장한 7일 더블헤더 포함 1차전 포함)에서 5승2패를 거뒀다. 조아제약과 일간스포츠는 "한 경기라도 더 이기겠다"는 최재훈을 10월 첫째 주 주간 MVP로 선정했다.
     
     
    - 최근 맹타 비결은.
    "시즌 초 타격이 잘 안 되면서 너무 조급했던 것 같다. 콘택트가 안 되니 이른 카운트에서 쳤다. 볼에 배트가 나가면서 타격감이 떨어졌다. 지난해 좋았을 때를 떠올려 보면 공을 최대한 많이 보고, 밀어쳐야 좋은 결과가 나왔더라. 그래서 좋았던 감각을 떠올리며 조금씩 보완했다."
     
    - 규정타석 진입은 어렵지만 3할 타율(14일 현재 0.293) 달성은 가능해 보인다.
    "2년 연속 규정타석 진입을 노렸지만 아쉽게 됐다. 3할 타율도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하면 기록으로 남지 않는다. 오히려 홀가분한 마음으로 팀 승리에만 초점을 맞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 기록에 연연하지 않고 안타도 칠 수 있는 만큼 치고, 무엇보다 출루를 많이 해서 팀이 한 경기라도 더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 부상과 체력적 부담 속에서 안방을 지켰다.
    "올 시즌 우리 팀에는 부상자가 많았고, 부진한 선수들도 있었다. 베스트 라인업으로 치른 경기가 몇 경기 되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나까지 부상을 당하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조금 아픈 건 참고 뛰었다. 내가 부상 때문에 나가지 못할 땐 너무 미안했다. 포수는 야구에서 매우 중요한 포지션이다. 내가 아프면 팀이 침체할 것 같아서 끝까지 버티자고 생각했다."
     
    - 올해 젊은 투수들 등판이 많았다.
    "어린 선수들이 잘해줘 고마운 마음이 크다. 나보다는 베테랑 투수들의 모습을 보며 잘 배우는 것 같다. 젊은 투수들이 마운드에 오르면 신경을 더 많이 쓴다. 한화 이글스의 미래를 책임져야 할 선수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 조언하고, 칭찬한다. 투수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승부를 피하면 안 된다. 피하면 습관이 된다. 맞아 봐야 자신의 공을 알 수 있다. 젊은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키워주기 위해 공 배합을 신경 쓰고 있다."

     
     
    - 한화에서 4년째 뛰고 있다.
    "두산에서는 상위권 팀 백업 포수여서, 주도적으로 생각하지 못했다. 한화에서 주전을 맡으며 많이 성장한 것 같다. 어느덧 나만 생각해서는 안 되는 연차가 됐다. 야구장에서, 또 야구 외적으로도 성장하지 않으면 안 되는 위치가 됐다. 후배들에게 모습을 보여주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
     
    - 더그아웃 분위기가 점차 좋아지고 있다.
    "초반에는 정말 힘들었다. 모든 패배가 나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패를 끊고 이기는 경기가 늘어나자 분위기도 달라졌다. 리드하는 경기는 놓치지 않으려 하고, 지고 있어도 어떻게든 해보려 한다. 젊은 선수들은 2군에 내려가지 않겠다는 마음이 절박해진 것 같다. 고참들은 방심하면 내 자리가 없어진다는 각오로 열심히 하고 있다. 내년에도 이런 분위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
     
    - 남은 시즌 목표와 내년 목표는
    "올 시즌 팬 여러분의 실망이 컸을 것이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한 경기라도 더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지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침체하지 않는 팀, 점점 성장하는 팀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다. 무엇보다 팬들과 마지막에 웃을 수 있는 시즌이 되면 좋겠다. (개인 성적보다는) 팀과 함께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꾸준히 성장하고 싶다. 프로 선수에게는 꾸준함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김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