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챔피언십 한국인 선수 최초 홈런...탬파베이는 패배

    최지만, 챔피언십 한국인 선수 최초 홈런...탬파베이는 패배

    [중앙일보] 입력 2020.10.16 09:56 수정 2020.10.16 16: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6일 휴스턴과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8회 동점포를 날린 탬파베이 최지만. [로이터=연합뉴스]

    16일 휴스턴과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8회 동점포를 날린 탬파베이 최지만. [로이터=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9)이 극적인 동점 홈런을 터뜨렸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졌다.

    최지만은 1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5차전 2-3으로 뒤진 8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불펜 투수 조시 제임스의 직구를 끌어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비거리는 136m였다. 최지만은 타구를 바라보면 배트 플립을 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최지만은 한국 타자로는 처음으로 MLB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한국 타자가 이 무대에서 홈런을 친 것도 처음이다.

    줄곧 4번 타자로 나섰던 최지만은 이날은 5번 타자로 나왔다. 그리고 앞선 3타석에서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기록하는 등 100% 출루했다.  2타수 2안타 1타점 볼넷 2개로 맹활약했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9회 말 1사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끝내기 홈런을 내주고 3-4로 졌다. 1차전부터 3차전까지 승리하면서 3승을 따냈던 탬파베이스는 4, 5차전을 연달아 내주면서 시리즈 전적 3승 2패가 됐다.

    최지만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를 통해 "처음엔 바깥쪽 공을 노렸는데, 투수가 계속 몸쪽 승부를 해서 몸쪽을 노리고 스윙했다. 타이밍이 잘 맞아 홈런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진 건 어쩔 수 없다. 선수들 모두 내일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6차전은 같은 장소에서 17일 오전 7시에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