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K 꺾고 3연패 탈출

    kt, SK 꺾고 3연패 탈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7 21: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kt wiz가 3연패를 끊고 2위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kt는 1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비룡 천적' 소형준의 역투를 발판 삼아 6-4로 이겼다.

    kt는 이날 패한 두산 베어스를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소형준은 5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도 2점만 줘 시즌 12승(6패)째를 수확하고 신인왕 굳히기에 들어갔다.

    소형준은 특히 SK를 상대로 통산 4전 전승의 강한 면모를 뽐냈다.

    kt는 0-1로 뒤진 2회초 장성우의 우워 투런포로 역전했다. 장성우는 SK 선발 이건욱의 슬라이더를 밀어 펜스 바깥으로 보냈다.

    kt는 3회 심우준의 좌중간 2루타, 조용호의 보내기 번트, 황재균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보태고 5회에는 2사 후 연속 볼넷과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전 적시타로 4-1로 앞서갔다.

    4-2로 쫓긴 7회에도 kt는 정석대로 추가점을 올렸다.

    강민욱의 우선상 2루타와 보내기 번트를 야수 선택으로 만들어준 SK의 엉성한 수비를 틈타 무사 1, 3루를 연결하고 조용호의 희생플라이, 로하스의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더 빼 승패를 갈랐다.

    로하스는 타점을 129개로 늘리고 이 부문 1위를 질주했다.

    SK는 2-6으로 밀린 7회말 kt 구원 이보근의 난조 덕분에 무사 만루 황금 찬스를 잡고, 고종욱의 중월 2루타로 2점을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이재원이 2루수 직선타로 물러난 데 이어 두 타자마저 연속 삼진으로 돌아서 땅을 쳤다.

    최용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