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이영표, 감독직 걸고 진검승부

    '뭉쳐야 찬다' 안정환-이영표, 감독직 걸고 진검승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8 09: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2002 한일 월드컵 레전드 안정환과 이영표가 14년 만에 그라운드에서 다시 만난다.  

     
    오늘(18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는 감독 안정환이 이끌고 있는 어쩌다FC와 이영표의 축구단이 감독의 명예를 걸고 축구의 역사를 다시 쓸 진검승부를 펼친다.
     
    은퇴 후 처음으로 필드 위에 마주 선 두 사람은 '뭉쳐야 찬다' 첫 감독 방어전을 벌인다. 뛰어난 볼 컨트롤은 물론 신속 정확한 패스 플레이, 감각적이고 정확한 헤더로 최고의 테크니션을 자랑하는 판타지스타 안정환과 철통 수비는 기본, 독보적인 개인기까지 겸비한 완벽 드리블에 정확도 높은 크로스까지 갖춘 부동의 좌측 풀백 이영표가 맞붙는다.  
     
    공격수였던 안정환과 수비수였던 이영표. 성격만큼이나 다른 경기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이 감독으로서 어떠한 용병술로 창과 방패의 대결을 선보일지 궁금해진다.  
     
    이날 현장에서 어쩌다FC와 이영표 축구단은 몸풀기부터 극명한 분위기 차이를 보인다. 두 감독이 가진 정 반대의 성향이 묻어난다. 또 이영표가 직접 선수로 출격한다는 소식을 듣고 안정환 역시 어쩌다FC를 지키기 위해 직접 출전을 결심, 2002년 한일 월드컵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특히 안정환은 "영표는 내가 왼발만 써도 이긴다"며 의기양양함을 표하고, 이영표 역시 안정환이 투입되자 "정환이 형 그냥 둬, 내가 막을게"라고 자신감을 내비친다. 더불어 2002 월드컵 이탈리아 전의 헤더 골든골에 버금가는 헤딩 슛과 유럽 리그를 사로잡은 헛다리 등 대한민국 축구의 전설다운 면모를 마음껏 펼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