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사진' 도용한 김용호, ”선 넘지 마시길” 사과 없이 추가 폭로 예고까지...

    '서유리 사진' 도용한 김용호, ”선 넘지 마시길” 사과 없이 추가 폭로 예고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8 10: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튜버 김용호가 '이근 대위 불륜설'을 제기하며 방송인 서유리의 사진을 무단 도용했지만 명확한 사과 없이 자신의 입장만을 내세워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보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서 활동하는 유튜버 김용호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김용호 연예부장' 커뮤니티 사이트에 장문의 입장글을 올려놨다.

    이 글에서 그는 "지금 대한민국에 이렇게 마음이 병들어 있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기세 좋게 연예부장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악성글을 쓸 때는 언제고 제가 고소하겠다고 하니 몸을 상하게 하면서 살려달라고 애걸합니다. 굉장히 많은 제보가 왔습니다"라고 자신을 향한 악의적 반응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충분히 신원을 특정할 수 있고 고소를 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정도가 심한 글들이다. 대깨근 분들 조만간에 경찰서에서 정모 한 번 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고소 상황까지 예고했다.

    김용호는 "이런 대깨근들에 힘입어서 저를 공격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은데 연예부장은 당당하다. 나중에 후회할 일 만들지 마시고 선 넘지 마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서 흥분한 모습을 보인 것 같은데, 주말에는 저도 아무 생각없이 좀 쉬고 싶다. 일요일 저녁 방송에서 찾아뵙겠다"면서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 "이번 방송에서는 이근 대위의 전 여자친구 사망사고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이라며 "이근의 책임이 있고 지금 그의 활동 영역과도 밀접하게 겹치는 부분이라 공론화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김용호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로남불 아니냐?", "서유리에는 왜 사과 안 하시는 거냐?", "누구보고 선 넘지 말라니, 이번에도 오가나 원장 때처럼 아니면 말고 식이냐? 잘못한 부분에 있어서는 본인부터 진정성 있게 사과하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변희재는 최근 김용호에 대해, "여자 관계에 대한 제보가 들어왔다"고 저격해, 향후 김용호를 향한 '폭로'를 예고했다.

    최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