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과거엔 공연장 규모로 성공 판단, 지금은 좋은 음악에 초점”

    세븐틴 ”과거엔 공연장 규모로 성공 판단, 지금은 좋은 음악에 초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19 16: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세븐틴(Seventeen)이 19일 오후 스페셜 앨범 ‘; [Semicol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 멤버 승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플레디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19//

    세븐틴(Seventeen)이 19일 오후 스페셜 앨범 ‘; [Semicol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 멤버 승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플레디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19//

    그룹 세븐틴이 달라진 성공 기준에 대해 언급했다.

     
    세븐틴은 19일 4개월만의 스페셜 앨범 '; [Semicolon]'(세미콜론)을 발매하고 온라인 기자간담회을 열었다. 이 음반은 미니 7집 ‘헹가래’를 통해 이야기한 ‘청춘’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다시금 공유하면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쉼 없이 달리는 청춘에게 ‘잠깐 쉬어가며 청춘의 향연을 즐기자’라는 더욱 성숙한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는 신보다.
     
    도겸은 "앞으로 나아가지 않아도 된다는 우리만의 위로를 노래로 전하고 싶다. 쉼이라는 것이 각자 다르겠지만 나는 멤버들과 활동하고 이야기하고 소중한 시간을 보내는 것들이 다 소소한 쉬어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들이 세븐틴을 성공했다고 평가하는 것에 대한 본인들 생각도 들어봤다. 승관은 "과거엔 공연장 규모나 어떠한 성과로 판단했다. 지금은 팬분들께 좋은 음악 들려드리고 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고 성공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되는 타이틀곡은 복고 느낌을 준 스윙 장르 곡 '홈런'(HOME;RUN)이다. 우지가 작사·작곡에 참여했고, 버논과 승관도 작사진에 이름을 올렸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