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궁사, 도쿄 향해 다시 활시위…24일 국대 1·2차 선발전

    태극궁사, 도쿄 향해 다시 활시위…24일 국대 1·2차 선발전

    [연합] 입력 2020.10.20 14: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 6월 열린 2020년도 양국 국가대표 선발전 경기 장면

    지난 6월 열린 2020년도 양국 국가대표 선발전 경기 장면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태극궁사들이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다시 활시위를 당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를 뽑는 첫 관문인 2021년도 양궁 국가대표 1·2차 선발전이 24~29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다.

    2020년도 국가대표로 선발되고도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올림픽이 연기돼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김우진(청주시청)과 강채영(현대모비스) 등 남녀 대표선수들이 원점부터 다시 승부를 펼친다.

    이번 1·2차 선발전에서는 올해 개최된 국내 대회 기준기록(여자부 1353점, 남자부 1333점)을 통과한 여자부 102명, 남자부 101명의 선수가 실력을 겨뤄 각 20명씩을 뽑는다.

    이들을 대상으로 내년 3월 치러질 예정인 3차 선발전에서 남녀 각 8명의 선수를 2021년도 국가대표로 선발한다.

    양궁협회는 이들 국가대표 각 8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평가전을 치러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태극궁사 남녀 3명씩을 최종 선발하게 된다.

    협회는 "도쿄 올림픽이 연기된 뒤 올림픽 대표 선발 방식 등을 두고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논의한 결과 원칙대로 다시 원점부터 (선발전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ah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