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타자 최지만, 월드시리즈에서 1안타·2득점

    4번타자 최지만, 월드시리즈에서 1안타·2득점

    [중앙일보] 입력 2020.10.22 13:21 수정 2020.10.22 14: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에 출전해 첫 안타와 득점 2개를 기록했다. 
    탬파베이 구단이 22일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선발로 나가 안타를 친 최지만을 축하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 탬파베이 SNS]

    탬파베이 구단이 22일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선발로 나가 안타를 친 최지만을 축하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 탬파베이 SNS]

     
    최지만은 22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LA 다저스와 치른 WS(7전 4승제) 2차전에 4번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이날 WS에서 처음으로 선발로 나온 최지만은 6-3으로 앞선 7회 초 2사 주자 1, 2루에서 대타 마이크 브로소와 교체됐다. 탬파베이는 다저스를 6-4로 이기고 시리즈 전적을 1승 1패로 맞췄다.   
     
     
    이날 다저스 선발투수로 우완 토니 곤솔린이 나오면서 최지만은 선발 기회를 잡았다. 1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1-0으로 앞선 4회에는 2루수 땅볼을 쳤지만, 선행 주자가 2루에서 잡히는 사이 1루에 안착했다. 마누엘 마르고트의 안타 때 2루에 갔고, 조이 웬들의 2루타에 홈을 밟았다. 탬파베이는 3-0으로 점수를 벌렸다.
     
    5-2로 앞선 6회에는 최지만이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선두 타자로 나와 다저스 우완 불펜 조 켈리를 상대로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터뜨렸다. 한국인 타자가 월드시리즈에서 처음 기록한 안타였다. 이어 나온 마르코트가 안타를 날려 최지만은 3루까지 갔고, 웬들의 희생플라이로 득점했다.
     
    MLB닷컴이 22일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서 안타를 친 최지만을 축하했다. [사진 MLB닷컴 SNS]

    MLB닷컴이 22일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서 안타를 친 최지만을 축하했다. [사진 MLB닷컴 SNS]

    MLB닷컴은 최지만의 안타에 "최지만은 MLB WS에서 한국 선수로서 처음으로 안타를 친 선수"라고 했고, 탬파베이 구단은 "그가 바로 한국 야구 역사"라고 했다. 
     
    탬파베이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은 4와 3분의 2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잡았지만, 1개 홈런을 포함해 2안타, 4볼넷을 주고 2실점했다. 5회 2사에서 엔리케 에르난데스에게 볼넷을 내준 뒤 크리스 테일러에게 2점 홈런을 맞고 흔들렸다. 결국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양 팀은 하루 쉬고 24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탬파베이의 홈경기로 3차전을 치른다. 3차전 선발투수로 탬파베이는 우완 찰리 모턴, 다저스는 우완 워커 뷸러를 예고했다. 다저스 선발투수가 오른손 투수가 나오게 되면서 좌타자인 최지만도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