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美GMA 접수…뉴욕 타임스퀘어 장식

    블랙핑크, 美GMA 접수…뉴욕 타임스퀘어 장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2 17: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블랙핑크

    블랙핑크

    블랙핑크

    블랙핑크

     
    블랙핑크가 화려한 무대로 글로벌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랙핑크는 21일(현지시간) 오전 방송된 미국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했다. 이날 MC 마이클 스트라한은 “블랙핑크가 'THE ALBUM’으로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소개하며 멤버들을 뜨겁게 환영했다. 이어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블랙핑크

    블랙핑크

    각종 글로벌 차트서 신기록을 작성한 블랙핑크는 그간의 눈부신 성과와 관련한 질문에 “팬들이 보내주는 사랑과 지지는 우리에게 모든 걸 의미한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마이클 스트라한은 이에 “블랙핑크가 이전(2019년)에 나왔을 때 기존의 그 어떤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진보다 더 많은 관중을 불러모았었다”고 언급, 이들의 막강한 파급력을 다시 한 번 부연했다.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명 ‘THE ALBUM’에 대한 궁금증도 재차 등장했다. 블랙핑크는 “다른 아이디어도 있었지만 팬들이 오랜 시간 우리의 정규앨범을 고대했던 걸 떠올려보면 ‘THE ALBUM’이 완벽한 제목이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또 '가장 공연하고 싶은 장소'를 묻는 질문에 “블링크(팬덤)가 너무 보고 싶어서 전 세계 모든 곳에 가보고 싶다”고 바랐다.
    블랙핑크

    블랙핑크

     
    인터뷰를 마친 블랙핑크는 앨범 타이틀곡인 ‘Lovesick Girls’ 무대를 꾸몄다. ‘Lovesick Girls’라고 적힌 대형 네온 사인을 배경으로 블랙핑크는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꽉 채웠다. 특히 블랙핑크의 이 무대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동시 중계돼 블랙핑크의 현지 인기와 위상을 실감하게 했다.
     
    '굿모닝 아메리카'는 미국 ABC 채널을 대표하는 아침 방송 프로그램으로, 40년이 넘는 역사와 높은 시청률을 자랑한다. 블랙핑크는 지난 2019년 ‘굿모닝 아메리카’에서 ‘뚜두뚜두 (DDU-DU DDU-DU)’로 미국 첫 생방송 무대를 펼친 바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