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진천선수촌 및 촌외 훈련 재개

    국가대표 진천선수촌 및 촌외 훈련 재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2 17: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충북 진천선수촌. [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진천선수촌. [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입촌 및 촌외 훈련이 재개된다.
     
    대한체육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11월부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입촌 및 촌외 훈련을 재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종목별 수요조사를 통해 1차로 17개 종목 585명의 국가대표 선수단이 훈련을 시작한다. 훈련장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사이클, 수영, 체조 등 3개 종목 약 110여명의 선수가 진천 선수촌에 입촌한다.
     
    선수촌 훈련 시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훈련인원 분산, 훈련 재개 전 참여인원 전원 코로나19 검사 실시, 선수촌 내 훈련 전·후 상시 방역, 개인방역물품 지급 등 중대본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다.
     
    대한체육회는 '선수단에게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숙소 1인 1실 배정, 식당 등 공동 시설에 대한 이용수칙 마련 및 수시 방역 등을 실행한다. 더불어 방문객 방문을 최소화하고, 부득이한 경우 방문객의 증상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 선수촌을 안전하게 유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촌외훈련 시에는 인원 분산을 위해 종목별 훈련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했으며 훈련장 별 방역대책 수립을 위해 합숙훈련 방역 가이드를 배포했다. 일일 건강상태를 유선 확인하는 등 관리를 지속하며 추후 종목별 촌외 훈련현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 및 훈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 방지를 위해 34개 종목 970여명 선수를 대상으로 비대면 훈련을 지원해왔다.
     
    도쿄올림픽 연기로 인한 선수들의 사기저하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리 상담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도쿄하계올림픽 준비를 꾸준히 진행했다. 또한 선수촌 내 숙소 재정비, 훈련시설 보수공사 등을 진행해 선수단 재입촌 시 최상의 훈련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내부단장을 마친 상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