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식용유 연예인' 루머에 당황 ”서초구 사는데”

    박선영, '식용유 연예인' 루머에 당황 ”서초구 사는데”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2 21: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부부의 세계' 박선영

    '부부의 세계' 박선영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루머에 사실무근 입장을 밝혔다.
     
    22일 박선영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관계자는 "박선영은 '식용유 연예인' 의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에 살고 있다. 사실무근 루머에 당황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9월 서울 성동구의 한 고급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연예인 A씨가 식용유를 흘리고 치우지 않아 입주민이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A씨가 과실치상 법정 최고 형인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이 보도된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A씨가 박선영이라는 추측성 글이 올라왔다. 소속사는 "현재로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은 없다.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