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파문'에 재조명된 박진영 소신 발언...식스틴 위한 충고

    '아이린 갑질 파문'에 재조명된 박진영 소신 발언...식스틴 위한 충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3 07: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레드벨벳 아이린의 갑질 논란이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박진영이 과거 가수 준비생들에게 한 충고와 강의 내용이 재조명 되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5년 방송된 Mnet '식스틴'에서 박진영이 가수 준비생들에게 특강을 하는 방송 내용이 올라와 공감을 안겨주고 있다.

    여기서 그는 "이 사람이 좋은 가수이기 전에 좋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좋은 사람의 기준은 실력보다 인성이다. 성실, 겸손 그리고 진실 이 세 가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예전에는 사석에서 욕을 썼다. 하지만 2010년부터 생각이 바뀌었고 이후 단 한 번도 쓰지 않았다. 여러분도 그동안 (욕을) 썼더라도 오늘부터 꼭 안 썼으면 좋겠다"며 "조심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겸손'에 대해서는 "마음 속부터가 겸손해야 한다. 너희 차 운전해 주시는 분, 너희 옷 들어주는 언니 이런 분한테 행동으로 잘하라는 게 아니라 마음 속으로 진짜 고마워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박진영은 "겸손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다. 근데 문제가 살다 보면 위기가 온다. 이 위기 때 주변 사람 도움이 필요하다. 혼자서는 그 위기를 빠져나올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이 세 가지를 갖춘 사람을 찾다 보니까 JYP에서 가수 찾는 게 굉장히 힘들다"고 덧붙였다.

    최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