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이경애 ”최양락, 원래 임미숙 좋아했다” 폭로

    '1호가 될 순 없어' 이경애 ”최양락, 원래 임미숙 좋아했다” 폭로

    [JTBC] 입력 2020.10.23 10:08 수정 2020.10.23 10: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개그우먼 이경애가 임미숙의 '절친'으로 등장한다.

    25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진과 특별한 인연을 자랑하는 이경애가 함께한다. 이경애는 등장하자마자 과거 인연을 언급하며 "초코 양락은 무슨" "이봉원은 찌질이(?)였다"고 거센 폭로를 이어나가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이어 공개된 VCR 속에서 임미숙-김학래 부부는 이경애의 집을 직접 방문했다. 이경애는 숙래 부부가 대문을 들어서자마자 "어떻게 처음 올 수가 있냐"며 학래를 냅다 엎어치기해 내동댕이쳐 웃음을 자아냈다.

    개그맨 남편들에 대한 거침없는 '디스'도 이어졌다. 그는 "김학래, 최양락 모두 대중들을 즐겁게 해주지만 남편으로선 0점이다"라고 이야기했고, 팽현숙이 "최양락은 그래도 잘 해준다"고 이를 부정하자, 이경애는 "나한테 했던 얘기가 있는데 무슨 소리냐"고 언급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식사 중 임미숙은 과거 김학래의 질긴 구애에 기도원으로 도피했던 일화를 터놓으며 이경애에게 "네가 김학래를 기도원에 데려다주지 않았다면 결혼을 안 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애는 "그래서 지금은 학래가 떠받들고 살지 않느냐, 너도 오빠 아니었음 안 됐다"고 답해 두 사람의 진정한 오작교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또한 이경애는 "이 자리에서 처음 이야기한다"며, "예전에 최양락이 임미숙을 좋아했었다. 그러다가 후배로 현숙이 입사하자 팽현숙에게 돌아 선 것"이라고 깜짝 발언해 출연진들 사이에 큰 폭풍을 불러일으켰다는 후문.

    이외에도 임미숙이 힘들었던 시절 유일하게 힘이 돼주었던 이경애의 훈훈한 우정도 함께 공개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25일(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1호가 될 순 없어' 건망증 위험 팽현숙을 위한 특단의 조치!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아들과 함께 준비한 첫 이벤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