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혜진, 고심 끝 에이스팩토리 새둥지 ”새 출발”

    [단독] 한혜진, 고심 끝 에이스팩토리 새둥지 ”새 출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3 13: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한혜진이 새 둥지를 찾았다.
     
    23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한혜진은 최근 에이스팩토리와 전속계약에 대한 긍정적 논의를 마치고 새로운 협업에 나선다. 지난 7월 전 소속사 지킴 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3개월 만의 움직임이다.  
     
    2017년 나무엑터스 시절부터 동고동락했던 매니저가 독립해 설립한 회사로 함께 이동하며 의리를 다졌던 한혜진은 3년간 지킴 엔터테인먼트에 터를 잡고 활동, 긴 논의 끝 이별을 결정해 업계의 관심을 받았다. 
     
    관계자에 따르면 한혜진은 지킴 엔터테인먼트와 업무 종료 후 다양한 소속사들과 접촉했지만, 최종적으로 탄탄한 아티스트 라인업과 제작 등 다방면에서 안정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에이스팩토리와 함께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는 후문이다. 
     
    2002년 드라마 '프렌즈'로 데뷔한 한혜진은 '주몽' '가시나무 새' '따뜻한 말 한 마디', 영화 '26년' '남자가 사랑할 때' 등 작품을 통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예능 '힐링캠프' MC로 오랜시간 활약하며 배우로서 전성기를 누렸다.
     
    2013년 축구선수 기성용과 결혼 후에는 출산과 육아 등 가정 생활에 집중하며 간간히 의미있는 작품을 통해 인사, 올해 5월 2부작 드라마 '외출'로 오랜만에 브라운관 나들이에 나서 반가움을 더했다. 매 작품 믿고보는 존재감을 발휘한 한혜진이 에이스팩토리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한혜진이 새 둥지를 트는 에이스 팩토리에는 현재 문정희·박명훈·유재명·윤세아·이규형·이시영·이유영·이주영·이준혁·태인호 등이 소속돼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