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건물주 됐다···강남 신사동 건물 110억에 매입

    박서준 건물주 됐다···강남 신사동 건물 110억에 매입

    [중앙일보] 입력 2020.10.23 14:04 수정 2020.10.23 15: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서준, 뉴스1

    박서준, 뉴스1

     
    배우 박서준이 올해 초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의 빌딩 소유주가 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박서준이 올 초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빌딩 한 채를 매입했다. 박서준이 매입한 빌딩은 인근에 시내버스 정류장 및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이 있는 역세권에 위치했다.  
     
    이 건물은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 규모로 지하 1층(196.8㎡) 1층(166.72㎡) 2·3·4·5층(모두 180.22㎡)이며 총 면적 1084㎡(328평)이다. 토지면적은 373.7㎡으로 113평이다. 1986년 9월 준공된 오래된 건물이나 주변 건물들과 다르게 입체적인 구조로 리모델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서준은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종영한 올 봄 즈음 해당 빌딩을 약 110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이병헌 감독의 영화 ‘드림’ 촬영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