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밥TV' 배동성, 유쾌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어필

    '정밥TV' 배동성, 유쾌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어필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3 14: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법TV' 배동성

    '정법TV' 배동성

    '정밥TV' 배동성의 진심 어린 인터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근 코미디언 배동성은 유튜브 채널 '정밥TV'를 통해 유쾌하고 솔직 담백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배동성은 코미디언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회상했다. 배동성은 "수업을 빠져본 적 없는 개근 학생이었다. 학교 가는 게 너무 좋았다"라며 "중학교 2학년부터는 연예인이 꿈이었다. 처음에는 광고 모델을 했다. 그다음에는 K본부의 당시 한창이던 '젊음의 행진'에서 기타 치고 노래하며 방송에 출연하게 됐다. 이후 군대 다녀와서는 뮤지컬 배우를 하다가 개그맨 시험 보고 개그맨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코미디언으로 이름을 알린 배동성은 이후 배우, 가수, MC 등 다방면으로 활동했다. 그중 가장 잘 맞는 분야에 대해 묻는 질문에 배동성은 "딱 하나 꼽기는 어렵다. 그렇지만 정말 잘 맞는 건 MC 같다. 지금 라디오 진행도 하고 있는데 정말 재밌다"라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배동성과 전진주의 분홍빛 러브스토리도 이목을 끌었다. 배동성은 전진주와의 첫 만남에 대해 "안면은 있었는데 MBC '기분 좋은 날'이라는 방송을 같이 하게 되면서 자주 만나게 되고 더 친해졌다. 그렇게 사귀게 됐다"라며 고백했다. 이어 "늘 혼자 있을 때에는 외로웠다. 근데 진주 씨하고 결혼하고 나서는 (전진주가) 늘 문 열리자마자 뛰어와서 반겨준다. 완전 극과 극이다. 그게 제일 좋다. 늘 반겨주는 사람이 있으니까"라며 행복한 표정을 지어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배동성은 "더 큰 스타가 되고 유명한 사람이 되고 그런 것보다 잊히지 않는 배동성이 되고 싶다. 또 많은 사람들이 제가 방송 연예인 그만뒀을 때, 이 세상을 떠났을 때 '배동성이 많은 사람한테 웃음 주고 괜찮은 사람이었지' 그런 얘기를 듣고 싶다"라고 진심 어린 멘트를 남겨 감동을 자아냈다.  
     
    배동성은 유쾌함과 동시에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진정성이 돋보이는 인터뷰 영상에 공감과 힐링을 느낄 수 있었다.  
     
    모노라이트가 제작하고 코미디언 배동성, 요리연구가 전진주 부부가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정밥TV'는 전진주의 경험과 비법이 녹아든 요리 레시피 소개, 요리 꿀팁 공유를 비롯해 두 사람의 일상을 공개하고 대중과 소통에 나선 방송이다. 다음 영상에는 전진주의 인터뷰가 이어진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