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야구선수 출신' 박상남 ”윤현민-이태성 형처럼 되고파”

    [인터뷰②] '야구선수 출신' 박상남 ”윤현민-이태성 형처럼 되고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3 16: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배우 박상남(26)이 플레이리스트 디지털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를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훈훈한 비주얼과 온미남·냉미남을 오가는 갭 차이를 섬세하게 표현, 웹드라마계 떠오르는 샛별이 됐다.

     
    지난 2015년 데뷔, 5년 동안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며 달려왔다. 웹드라마계 혜성 같은 드라마 '에이틴' 제작진이 뭉친 드라마 캐스팅 소식에 너 나 할 것 없이 신예 배우들이 달려들었던 터. 박상남은 친구를 통해 오디션 소식을 접했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당하게 그 기회를 잡았다. 과하지 않으면서도 현실적인 인물 정하준을 그려냈다. 그런데 이력이 특이하다. 야구선수 출신 배우다. 야구에 대한 미련은 없지만 여전히 야구를 취미활동으로 즐기고 있는 열혈 청년이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야구선수 출신이라고 들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야구를 시작했다. 이후 11년 동안 했다. 다쳐서 결국 그만뒀다."  
     
    -배우에 대한 꿈을 키운 계기는.  
     
    "야구할 때 훈련 끝나면 밤 늦게라도 영화를 꼭 보곤 했다. 그때 영화를 함께 보던 친구가 신인배우 변성우라고 야구 그만두고 함께 연기를 시작한 친구다. 곧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 정도로 영화를 좋아했고 연기에 관심이 많았다."
     
    -정작 대학은 운동재활학과로 진학했더라.  
     
    "고등학교 때 부상을 당하고 전액 장학생으로 대학에 갔다. 근데 그때부터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고 싶은 것 중 무엇을 택해야 하나 고민이 되더라. 할 수 있는 건 야구고 하고 싶은 건 연예인이었다. 고민 끝에 나중에 후회할 것 같아서 하고 싶은 걸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박상남이란 사람으로 TV에 나오는 것보다 캐릭터로 나오고 싶었다. 그런 생각이 강렬해지면서 야구를 그만두고 연기학원을 찾아갔다. 그 당시 99kg까지 살이 쪘었다. 한 달 동안 18kg을 뺐다."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이후 학교는 어떻게 했나.  
     
    "중퇴를 했다. 1년이란 시간 동안 연기 공부를 한 후 우물 안 개구리가 되는 기분이라 직접 부딪치며 회사를 찾아다니다 여기까지 왔다. 갇혀있지 않고 겁내지 않고 몸으로 부딪치는 게 장점인 것 같다."
     
    -취미는 무엇인가.  
     
    "지금도 야구를 좋아해서 연예인 야구팀 네 팀 정도에 들어가 있기도 하고 직접 만들기도 했다. 내가 만든 야구팀은 야구선수로 함께 활동하던 동기들을 데리고 만들었다. 선수 출신인데 지금은 다른 일을 하는 친구들이다. 리더십이 발동해 함께하자고 했다. 내가 감독님으로 있고 팀원이 35명 정도 있다."
     
    -배우 중 야구선수 출신들이 몇몇 있다.  
     
    "(윤)현민이 형과 (이)태성이 형이 많이 예뻐해 준다. 나의 20대 목표는 현민이 형과 태성이 형이다. 선수 출신 배우들이라 더 각별하게 챙겨주는 것 같다."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의 배우 박상남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의 '직격인터뷰'에 임했다. 박상남이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10.21/

     
    -요즘 고민은.  
     
    "차기작인 것 같다. 어떤 캐릭터로,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을까 고민이다. 댓글에 '하준이가 다른 역할을 하는 걸 보고 싶다'고 하더라. 대중에게 나에 대한 호기심이 계속 생기게 하고 싶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관심사가 있나.
     
    "동물을 너무 좋아한다. 이번에 유기견 세 마리를 데리고 왔다. 외동아들이다 보니 항상 운동 끝나고 오면 맞벌이 중인 부모님을 대신해 강아지가 집을 지켜주곤 했다. 앞으로 잘 되면 유기견 홍보대사 이런 것도 하고 싶다."  
     
    -다른 친구들에 비해 연기를 빨리 시작한 편은 아니다.  
     
    "슬로 스타터라고 생각한다. 아직 나이를 많이 먹은 건 아니지만 신인 치고는 나이가 있는 편이다. 천천히 간다고 해서 조급함이나 불안함을 느끼지 않고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가면 언젠가 인정을 해주지 않을까 싶다. 그런 평가를 위해 계속 연습하겠다."
     
    -'트웬티 트웬티'를 만나기 이전까지 쉽지는 않았을 것 같다.  
     
    "5년 동안 노력해서 JTBC 드라마 '청춘시대' 카페 아르바이트생 역할을 따냈다. 6개월에 하나씩 오디션을 봤던 것 같다. 하지만 긴 기다림의 시간이 있었기 때문에 정하준이란 캐릭터를 만날 수 있었고, '오늘도 참치마요'란 작품도 만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힘들게 따낸 기억이 있기 때문에 더 소중하다. 앞으로도 이런 소중한 시간을 기억하며 연기하겠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