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 향한 마음 고백 ”좋아해”

    [리뷰IS] '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 향한 마음 고백 ”좋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4 08: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경우의 수'

    '경우의 수'

    '경우의 수' 옹성우가 신예은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용기 내어 처음으로 깨달은 자신의 감정을 밖으로 꺼내놓았다. 신예은의 마음은 흔들리기 시작할까. 

     
    23일 방송된 JTBC 금토극 '경우의 수'에는 옹성우(이수)의 신예은(경우연)을 향한 짝사랑이 시작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옹성우는 신예은을 향한 감정이 우정이라고, 사랑이 아니라고 외면했다. 하지만 신예은이 김동준(온준수)과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며 진짜 감정을 깨달았다. 사랑이었다.  
     
    그토록 자신에게 고백하고 거절당하고를 반복하며 가슴앓이를 한 신예은인 것을 알기에 더욱 조심스러웠다. 이제 와서 좋아한다고 고백하기엔 타이밍 자체가 늦었음을 인지했지만 한 번쯤은 말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옹성우는 사랑의 감정을 인정한 후 신예은을 향한 마음을 멈출 수 없었다. 신예은의 작은 터치에도 심장이 뛰었고 그녀와 함께하는 순간이 그저 좋았다. 하지만 김동준과 사랑을 시작한 신예은의 모습은 행복한 듯 보였기에 빠져주려고 애써 마음을 접었다.  
     
    신예은과 김동준의 영화 약속이 취소되며 이 기회가 옹성우에게 찾아왔다. 함께 영화를 보러 갔지만 영화를 볼 수 없었다. 김동준이 다시금 약속 장소에 나타났기 때문. 옹성우는 둘의 상황을 바라보고 자리를 피했고 미안한 신예은은 옹성우를 불러 세웠다. 좁은 공간에서 서로의 눈을 마주하게 된 상황. 옹성우는 김동준을 향한 신예은의 마음을 물은 뒤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옹성우가 처음으로 인정한 이 감정. 신예은은 옹성우의 고백을 듣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로맨스에 어떠한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