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권혁현, 예측불허 엔딩요정 등극

    '거짓말의 거짓말' 권혁현, 예측불허 엔딩요정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4 09: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거짓말의 거짓말' 권혁현

    '거짓말의 거짓말' 권혁현

    '거짓말의 거짓말' 권혁현이 '엔딩 요정'에 등극했다.

     
    배우 권혁현은 24일 방송된 채널A 금토극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예측불허의 엔딩을 선사했다.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른 엔딩 5분 전에 등장한 권혁현(김웅)은 모든 누명을 벗고 안정을 찾은 이유리(지은수)의 집을 찾아가 아직 싸움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예고했다.
     
    1회부터 이일화(김호란)의 수행비서 역할로 등장해 모든 악행을 도맡아했던 권혁현은 "그동안 본의 아니게 죄송했다. 어쩔 수 없이 김호란 회장이 시키는 일을 해야만 했다. 10년 전 사건에 대해 드릴 말씀이 있다"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그 순간, 권혁현의 휴대전화의 벨이 울리고 이 과정에서 순식간에 변하는 표정 연기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특히 권혁현은 죄송하다고 말하는 모습에서는 담담한 표정을 보여주었으나 이내 강렬한 눈빛과 옅은 미소만으로 비열한 3단 표정 연기를 펼쳐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일화의 수행비서역으로 검은 수트와 감정 없는 말투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왔던 권혁현은 '거짓말의 거짓말' 최종회에서 또 한번 몰입도 높은 연기와 소름 돋는 하드캐리를 예고했다.  
     
    '거짓말의 거짓말' 최종회는 오늘(24일)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