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박명수X하하의 무인도 생존기···30분 만에 '삐걱'

    '안다행' 박명수X하하의 무인도 생존기···30분 만에 '삐걱'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4 10: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안다행' 박명수와 하하가 무인도에서 13년 우정에 최대 위기를 맞는다.
     
    오늘(24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다행이' 3회에는 새로운 절친 박명수-하하가 처음으로 등장한다. '무한도전' 이후 처음 만난 두 사람의 극한 야생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제작진도 우려한 이 티격태격 조합은 무인도 도착 30분 만에 파열음을 일으킨다. 하하는 "정말 난 오고 싶지 않았어!"라고 소리치고, 이를 본 박명수도 "기껏 내가 꽂아줬더니, 그럼 가! 야 이 XX"라며 격한 분노를 표시한다.
     
    '무한도전' 때부터 거침없는 표현으로 유명했던 두 사람이라고 하지만 모처럼 재회의 반가움도 뒤로 하고 살벌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왜 XX을 떨어!"라는 등 수위 넘는 거친 말들이 쏟아진다. 제작진마저 긴장시키는 이들의 쉽지 않은 무인도 자급자족 여정이 암시되는데, 초반부터 갈등이 촉발한 배경에 궁금증이 쏠린다.
     
    안정환-이영표로 시작된 절친 스타들의 야생기는 박명수-하하 편에서 더욱 진화된다. 두 사람 앞에 놓인 섬은 황량하고 섬뜩한 분위기로 가득하고, 정체불명의 자연인이 야수의 형상으로 박명수와 하하를 맞이한다. 살벌한 공포감이 맴도는 무인도는 버럭과 호통의 1인자 박명수마저 전혀 다른 새 사람으로 만들어버린다.
     
    안정환 이영표의 마지막 에피소드 다음으로 펼쳐질 박명수 하하의 살벌한 무인도 생존기는 오늘(24일) 오후 9시 50분 '안싸우면다행이야'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안싸우면다행이야'는 지난 10일 첫 방송된 이후 2주 연속 토요일 밤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치열한 예능 전쟁에서 시청률과 화제성을 압도하면서 뜨거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