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 진심 알게 된 신예은, 혼란스러운 눈빛

    '경우의 수' 옹성우 진심 알게 된 신예은, 혼란스러운 눈빛

    [JTBC] 입력 2020.10.24 16: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경우의 수' 신예은이 옹성우의 진심을 알게 된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24일, 폭우 속에서 서로를 마주 보고 선 이수(옹성우 분)와 경우연(신예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비에 흠뻑 젖은 이수의 슬픈 눈빛과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은 경우연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이수는 애달픈 짝사랑을 시작했다. 경우연이 온준수(김동준 분)와 만나는 모습을 보며 이수의 마음은 더 아파왔다. 마음을 단념하려 했지만, 그럴수록 경우연을 향한 마음은 깊어져 갔다. 그러던 중 이수는 온준수 대신 경우연과 영화를 보게 됐다. 이수는 경우연과 단둘이 있을 기회를 덥석 잡았지만, 온준수가 뒤늦게 영화관에 나타나면서 애매한 상황에 놓였다. 멀리서 두 사람을 본 이수는 홀로 돌아서야 했고, 경우연은 미안한 마음에 이수를 쫓아갔다. 결국 두 사람은 온준수의 시선을 피해 스티커사진 부스 안에 숨었다. 애써 눌러 담은 마음을 더 이상 잡아둘 수 없었던 이수는 경우연에게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그런 가운데 빗속에서 서로를 마주한 이수와 경우연의 애틋한 모습이 포착됐다. 내리는 비를 그대로 맞고 선 이수. 깊은 눈빛에는 경우연을 향한 마음이 흘러넘칠 듯 일렁이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경우연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다. 혼란스러운 시선엔 흔들리는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결정적인 순간을 맞은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오늘(24일) 방송되는 '경우의 수' 8회에서는 이수가 경우연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들키고 만다. 두 사람의 엇갈린 타이밍을 알게 된 온준수가 이수를 경계하면서 삼각 로맨스도 더욱더 깊어진다. 혼란스러운 심정으로 마지막 촬영에 나선 이수와 경우연은 마침내 서로의 진심을 제대로 마주 보게 된다. 어긋나버린 둘의 마음이 다시 한 곳에서 만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8회는 오늘(2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TBC 스튜디오, 콘텐츠 지음)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경우의 수' 옹성우X신예은 서사 담긴 촬영지도 화제 '경우의 수' 신예은, 옹성우 선택했지만… 엇갈린 '우수커플' '경우의 수' 옹성우, 몰랐던 마음 깨닫기 시작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