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지독한 짝사랑앓이 옹성우, 신예은과 빗속 눈물

    '경우의 수' 지독한 짝사랑앓이 옹성우, 신예은과 빗속 눈물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4 16: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경우의 수'

    '경우의 수'

    '경우의 수' 신예은이 옹성우의 진심을 알게 된다.

     
    JTBC 금토극 '경우의 수' 측은 24일 폭우 속에서 서로를 마주 보고 선 옹성우(이수)와 신예은(경우연)의 모습을 포착했다. 비에 흠뻑 젖은 옹성우의 슬픈 눈빛과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은 신예은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옹성우는 애달픈 짝사랑을 시작했다. 신예은이 김동준(온준수)과 만나는 모습을 보며 마음은 더 아파왔다. 마음을 단념하려 했지만, 그럴수록 신예은을 향한 마음은 깊어져 갔다. 그러던 중 옹성우는 김동준 대신 신예은과 영화를 보게 됐다. 신예은과 단둘이 있을 기회를 덥석 잡았지만, 김동준이 뒤늦게 영화관에 나타나면서 애매한 상황에 놓였다.  
     
    멀리서 두 사람을 본 옹성우는 홀로 돌아서야 했고, 신예은은 미안한 마음에 옹성우를 붙잡았다. 결국 두 사람은 김동준의 시선을 피해 스티커 사진 부스 안에 몸을 숨었다. 애써 눌러 담은 마음을 더 이상 잡아둘 수 없었던 옹성우는 신예은에게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그런 가운데 빗속에서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의 애틋한 모습이 포착됐다. 내리는 비를 그대로 맞고 선 옹성우. 깊은 눈빛에는 신예은을 향한 마음이 흘러넘칠 듯 일렁이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신예은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다. 혼란스러운 시선엔 흔들리는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결정적인 순간을 맞은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경우의 수' 8회에는 옹성우가 신예은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들키고 만다. 두 사람의 엇갈린 타이밍을 알게 된 김동준이 옹성우를 경계하면서 삼각 로맨스도 더욱 깊어진다. 혼란스러운 심정으로 마지막 촬영에 나선 옹성우와 신예은은 마침내 서로의 진심을 제대로 마주 본다. 어긋나버린 둘의 마음이 다시 한 곳에서 만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오늘(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JTBC 스튜디오, 콘텐츠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