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피 #악보 #명반 故김현식 30주기, 미공개 유품 최초 공개

    #트로피 #악보 #명반 故김현식 30주기, 미공개 유품 최초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1 11: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故김현식 미공개 유품 / 사진=슈퍼맨C&M

    故김현식 미공개 유품 / 사진=슈퍼맨C&M

    가수 고(故) 김현식의 미공개 유품이 30주기를 맞아 처음으로 공개됐다.
     
    1일 제작사 슈퍼맨C&M은 고 김현식 30주기를 맞아 공식 SNS를 통해 미공개 유품 사진들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규 1집부터 6집까지의 LP, CD, 테이프부터 골든디스크 대상 트로피, 한국뮤직박스 대상 트로피, ‘비오는 날 수채화’·‘아무 말도 하지 말아요’·‘바람인 줄 알았는데’ 악보, 공연 연주 악보 노트 등이 담겼다. 빼곡하게 적힌 악보 습작들과 하나하나가 주옥같은 명반들이 고 김현식의 열정적인 음악 인생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한다.
     
    또한, 졸업앨범, 가족사진, 하모니카, 아들과 찍은 사진, 가수 및 뮤지션 동료들과 찍은 사진, 이력서 바다여행 사진, 나의 고백 인터뷰 친필 사인 등 그동안 한 번도 공개된 적 없었던 고 김현식의 미공개 유품들이 사진에 생생하게 담기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고 김현식의 30주기를 맞아 여전히 그를 그리워하는 팬들을 위해 그동안 한 번도 선보인 적 없었던 유품들을 공개했다”며 “고 김현식의 삶과 음악을 되돌아보고, 앞으로도 오랫동안 기억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한편, 제작사 슈퍼맨C&M은 올해 고 김현식의 30주기를 맞아 2020년 리메이크 앨범 ‘추억 만들기’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을 위해 10여 팀이 넘는 깜짝 놀랄 만한 실력파 후배 가수들이 대거 합류했으며, 히트메이커 이단옆차기를 비롯한 다수의 작곡팀이 각 곡의 프로듀싱에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였다는 후문이다. 
     
    시대를 뛰어넘어 오늘날까지도 사랑받는 고 김현식의 명곡이 현대적이고 젊은 감각으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역대급 명반의 탄생을 예고한 고 김현식 리메이크 앨범 ‘추억 만들기’의 구체적인 앨범 발매 시기 및 참여 아티스트 라인업은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