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K리그1 사상 첫 4연패·최다 8회 우승 금자탑

    전북, K리그1 사상 첫 4연패·최다 8회 우승 금자탑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1 18: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전북 대 대구 경기에서 승리하며 리그 우승을 차지한 전북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1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전북 대 대구 경기에서 승리하며 리그 우승을 차지한 전북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현대가(家) 우승 전쟁'에서 울산 현대의 마지막 추격을 따돌리고 K리그 최초 4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8회)의 금자탑을 쌓았다.
     
    전북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 하나원큐K리그1 2020 파이널A 27라운드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한 조규성의 원맨쇼를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19승 3무 5패(승점 60)를 기록한 전북은 이날 광주FC와 최종전에서 3-0으로 승리한 울산(17승 6무 4패·승점 57)을 승점 3차로 따돌리고 올해 K리그1 왕좌에 올랐다.
     
    이로써 전북은 K리그1 역대 최초 4연패(2017·2018·2019·2020년)와 함께 성남FC의 전신인 성남 일화가 작성한 최다 우승(7회) 기록을 넘어서 역대 최다인 8회(2009·2011·2014·2015·2017·2018·2019·2020년)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비겨도 우승하는 유리한 상황에서 전북의 조제 모라이스 감독은 은퇴 경기를 치르는 이동국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는 '깜짝 전술'로 레전드의 마지막 길을 축복했다. 전북은 전반 초반부터 '오직 승리'만 외치며 강하게 대구 수비진을 몰아쳤다. 전반 13분에는 구니모토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투입한 볼을 이동국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전매특허'인 오른발 발리슛을 시도한 게 번쩍 뛰어오른 골키퍼 손에 잡혀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대구의 골문을 허물어뜨린 것은 22살의 K리그 2년 차 공격수 조규성이었다. 조규성은 전반 26분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최철순이 투입한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번쩍 솟구쳐오르며 헤딩으로 득점포를 가동하며 전북을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서게 했다.
     
    조규성은 1골로 만족할 수 없었다. 조규성은 전반 39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바로우가 때린 왼발슛이 수비수 맞고 나오자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침착하게 오른발슛으로 또다시 대구의 골그물을 펄럭였다.
     
    조규성은 전반 45분 단독 드리블로 해트트릭을 노렸지만 먼저 달려 나온 골키퍼에게 볼이 잡혀 아쉬움 속에 전반을 남겼다.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 21분 멀티골 주인공 조규성 대신 지난해 K리그1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김보경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에 나섰다. 이동국은 후반 24분에도 페널티지역 전방에서 이승기가 밀어준 볼을 왼발로 슛한 게 대구 수비수 정태욱의 태클에 막히며 끝내 은퇴 경기 득점에 이르지 못했다. 전북은 후반 막판 수비를 잔뜩 끌어내려 대구의 막판 공세를 막아내며 K리그 '최초 4연패·최다 8회 우승'의 금자탑을 완성했다.
     
    전주=김희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