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軍 행사서 영화 홍보 논란…해군 ”주의 줬다”

    박보검, 軍 행사서 영화 홍보 논란…해군 ”주의 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2 14: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해군 이병으로 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입대 후 첫 공식행사에서 드라마와 영화 홍보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해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공동사회를 맡은 박보검(오른쪽)의 모습. [해군 유튜브 캡처]

    해군 이병으로 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입대 후 첫 공식행사에서 드라마와 영화 홍보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해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공동사회를 맡은 박보검(오른쪽)의 모습. [해군 유튜브 캡처]

    입대 후 군의 공식행사에서 드라마·영화를 홍보해 논란을 부른 배우 박보검(이병)에게 해군이 주의를 줬다고 2일 밝혔다.
     
    2일 해군에 따르면 박 이병은 최근 입대한 이후 지난달 27일 처음으로 군 공식 행사인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사회자로 무대에 섰다. 그는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 관련 언급을 했고, 이에 '군인의 영리 행위 금지'에 위반한다는 국민신문고 민원이 올라왔다.
     
    해군 측은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기에 당사자(박보검)에게 주의를 줬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해군은 "법률상 검토 결과, 계속성이 없고 계획되지 않은 일회성 멘트로서 영리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해군은 "향후 박보검 이병의 활동과 관련해 이러한 부분까지 잘 살펴서 공적인 활동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이병은 호국음악회에서 "오늘이 '청춘기록'의 마지막 회가 방영되는 날"이라며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에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이병은 또 "하나 더 있다"며 "12월 개봉할 예정인 영화 '서복' 또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박 이병은 지나 8월 31일 입대해 6주 신병 훈련을 마치고 현재 해군본부 군악의장대대 홍보대에서 복무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