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지망생 죽음…기타리스트 출신 뮤지션 성범죄 '형사 입건'

    가수지망생 죽음…기타리스트 출신 뮤지션 성범죄 '형사 입건'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4 00:32 수정 2020.11.04 00: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유명 뮤지션이 20대 여성 가수지망생 사망과 관련, 형사 입건 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4월 가수를 꿈꾸던 20대 여성이 '사람에게 고통을 받았다'는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은 '이 죽음이 작곡가이자 가수인 전 남자친구가 술에 약을 타서 먹인 뒤 불법 촬영과 성범죄를 저지른 것과 관련이 있다'며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상을 떠난 여성 B씨는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며 밴드 활동을 하던 가수지망생. 휴대폰에는 사망 두 달 전 '술에 약을 탔다' '나한테 더 못할 짓 한 걸 뒤늦게 알았다' '아무 것도 못하겠고 정신이 이상해지는 것 같다'며 지인에게 호소하는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다. 
     
    유족은 B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직접적 가해자로 전 남자친구 A씨를 지목했다. A씨는 B씨의 전 연인이자 가수 겸 작곡가로 전해지며, 기타리스트 출신으로 최근엔 유명 아이돌 그룹의 음반 작업에도 참여한 인물이라는 설명이다. 
     
    B씨의 지인들은 "두 사람이 교제하던 시기, B씨가 'A씨에게 불법 촬영과 성폭력을 당했다'고 털어놨다"며 "A씨가 보낸 불법 촬영 영상을 접한 후 고통스러워 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B씨 유족은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A씨 측 변호인은 "고발인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비난 받을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으며, A씨 역시 뉴스데스크 측에 '제가 기억하는 한, 가지고 있는 여러 기록 상 그런 일은 없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A씨를 폭력범죄처벌법과 강간치상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A씨의 휴대전화과 컴퓨터 등에 대한 디지털 증거 분석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경찰은 범죄 혐의 여부를 밝히기 위해 이 달 안으로 A씨를 소환할 계획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