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XX와 사니까 힘 부치냐?” 악성 DM에 보인 현실 반응은? 쿨한 대응...

    함소원, ”XX와 사니까 힘 부치냐?” 악성 DM에 보인 현실 반응은? 쿨한 대응...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4 08: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함소원이 도를 넘은 DM(다이렉트 메시지)에 쿨하게 대처했다.

    함소원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이어트 상담만 해드리는데 가끔은 제가 편한 언니로 생각되시죠~ 오늘 하루 얼마 안 남았습니다 팟팅!"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려놨다.

    해당 사진 속에는 함소원과 누리꾼들이 나눈 대화 내용 캡처가 담겼다. 한 네티즌은 "진짜 궁금해서 여쭤보는 건데요. 유튜브나 방송 사람들한테 욕 많이 먹는데 대인기피증도 안 생기고 잘 살아가시잖아요. 멘탈 관리법 좀 알려주세요. 저는 멘탈이 약하고 생각도 많아서 꼭 알고 싶어요! 항상 응원할게요"라고 함소원에게 DM을 보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미쳤냐. 네가 어미냐. 하차해라. 영계하고 사니 힘 부치지"라는 악성 DM을 함소원에게 보냈다.

    이에 함소원은 해당 누리꾼에게 "네 영계 아니고 젊으신 남편과 살고 있습니다. 힘 부치냐고요? 네 죽겠습니다. 하지만 토끼 같은 딸이 있어서 힘들어도 가끔은 슬퍼도 웃으면서 감사히 살고 있습니다"라고 의연하게 대응했다.

    이어 토끼 같은 딸 혜정 양의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 접한 팬들은 "부러워서 그런 것 같다. 언니, 힘내세요", "지금처럼 당당하게 살아가세요. 파이팅입니다!", "저런 사람 그냥 무시하세요" 등 함소원을 응원하고 있다.

    한편 함소원♥진화 부부는 18살의 나이 차이를 딛고 2018년 결혼했다. 이후 그는 남편 진화, 딸 혜정, 시어머니 함진마마와 함께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결혼과 육아 생활을 공개하고 있다.

    최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