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X존박 '놀토' 출격, 천재 아이디어 '대혼란'

    이적X존박 '놀토' 출격, 천재 아이디어 '대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07 15: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적과 존박이 '도레미마켓'을 찾는다.  
     
    7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이적과 존박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한다. 
      
    새 앨범으로 돌아온 이적은 “‘놀토’에 나오고 싶었는데 아무것도 없이 나올 수는 없지 않냐. 여기 나오려고 앨범을 낸 것과 다름없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가요계 신동엽, 문맥의 신이기 때문에 초대하고 싶었던 게스트”라는 붐의 소개에는 “문맥에 맞춰 가사를 쓰지만 (녹음) 현장에서 고쳐지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받아쓰기도 못 맞히겠더라”며 겸손한 모습도 보였다.
     
    존박은 “노래를 들을 때 가사를 잘 안 듣고 멜로디나 비트 위주로 듣는다”면서도 “외래어와 굴리는 발음을 잘 캐치한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과거 영어 자신감을 밝혔던 게스트들이 오히려 영어의 늪에 빠졌던 기억을 떠올리며 고개를 갸우뚱했고, 이에 존박은 “오늘 아무 도움도 안 될 것”이라고 선전포고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공격적인 랩이 몰아치는 고난도의 노래가 출제됐다. 존박이 받쓰에 깊이 빠져든 나머지 웃음기를 쏙 뺀 채 진지하게 임하자 붐은 “예능인데 웃으면서 하자”고 조언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적은 시종일관 천재 작사가의 면모를 뽐내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가사의 앞뒤 상황을 유추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대방출, 초반에는 멤버들의 감탄과 환호성이 이어졌다.
     
    하지만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아이디어에 도레미들은 대혼란에 빠졌고, 급기야 원샷 단독 꼴찌 김동현으로부터 “작사를 너무 잘해서 더 헷갈린다. 그냥 저희가 할게요”라는 수모마저 당했다. 
     
    뿐만 아니라 이적은 가사를 놓고 혜리와 설전을 벌이던 중 ‘놀토 로고송’ 내기까지 받아들이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특히 이날 녹화에서는 “이런 일은 처음”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는가 하면, 받쓰 도중 의문의 쿵쿵따 게임도 펼쳐지며 재미를 더했다.
     
    간식 게임으로는 ‘가사 낭도 퀴즈’가 등장했다. 음유시인 이적은 어디서도 보여주지 않았던 깜찍 댄스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투머치토커답게 간식 게임에서도 수다를 폭발시켜 멤버들의 원성을 듣기도 했다. 
     
    존박은 바닥에 드러누워 충격적인 꽈배기 춤으로 “행위예술 같다”는 찬사를 받았고, 도레미들 또한 달콤한 간식을 쟁취하기 위해 업그레이드된 댄스 퍼포먼스를 공개하며 스튜디오를 배꼽 잡게 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