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 한지민 ”캐릭터 따뜻함, 남주혁과 닮았다”

    '조제' 한지민 ”캐릭터 따뜻함, 남주혁과 닮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2 08: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야말로 전천후 활약이다. 
     
    남주혁이 OTT와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까지 2020년 한 해 동안 각종 플랫폼을 섭렵, 다작 행보의 정점을 찍는다. 
     
    한지민과 남주혁의 눈부신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조제(김종관 감독)'에서 남주혁은 조제의 세계에 들어온 영석 역으로 스크린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와 영석(남주혁)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tvN 드라마 '스타트업'에 이어 영화 '조제'까지 다채로운 플랫폼을 섭렵하며 2020년 대세남으로 자리매김한 남주은 이번 영석 역을 통해 한층 성숙하고 흡인력 있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영석은 대학 졸업을 앞둔 취업 준비생으로 우연히 만난 조제에게 솔직한 감정으로 다가가는 인물이다. 남주혁은 사랑을 해본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평범한 청년 영석 캐릭터를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모습부터 사랑의 과정을 통해 한층 성숙해지는 모습까지 특유의 풋풋하고 밝은 매력을 더해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히 완성했다. 
     
    남주혁과 호흡맞춘 한지민은 "영석의 따뜻함이 남주혁 배우와 닮은 것 같다. 남주혁 배우가 영석에 완벽히 이입한 덕분에 오히려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남주혁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매력으로 잊지 못할 여운을 선사할 전망이다. 
     
    '조제'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