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미선, 미담 투척→역공으로 김구라 '들었다 놨다'

    '라스' 박미선, 미담 투척→역공으로 김구라 '들었다 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7 16: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라디오스타' 박미선

    '라디오스타' 박미선

    8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개그우먼 박미선이 '순한 맛 센 언니'의 힘을 보여준다. 미담 투척부터 역공격으로 MC이자 친한 후배 김구라를 들었다 놓는다.  

     
    내일(18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TV와 모니터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핫한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와 함께하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1988년 MBC 개그 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한 박미선은 '대세 개그맨', '미달이 엄마',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 등 수식어를 얻으며 꾸준하게 활동하고 있다. 33년 동안 열일한 결과물이 온라인에서 짤과 신조어로 활용되며 재조명받았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미선 임파서블', '나는 박미선'을 통해 여러 세대와 소통 중이다.  
     
    박미선은 그동안 '라디오스타' 출연 섭외를 거절해 온 이유가 남편 이봉원 때문이라고 확신하는 김구라에게 "지금 젊은 분과 좋으시다면서요?"라고 역공을 펼쳐 김구라를 꼼짝 못 하게 만든다. 이와 함께 힘이 들 때 김구라에게 전화를 거는 이유를 밝히며 절친한 후배의 미담을 들려주다 가도, 자칭 잔소리가 없다는 김구라에게 거침없는 팩트 폭격을 가한다.  
     
    유튜버로 변신해 네티즌들과 다정다감하게 소통 중인 '랜선 언니' 박미선은 처음 유튜브 콘텐츠 제안을 받았을 때 의문이 들었다고 털어놓는다. 남편과 동반 출연하면 화제성은 보장이지만, "같이 하기 부끄럽다"라며 조회 수와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유를 고백한다.  
     
    또 33년 활동했지만 숙원인 스타일이 있다며 '샤론 미선' 부캐 아이템을 공개, "쌀하고 밀가루 안 먹은 지 5개월 됐다"고 털어놓는다. 또 "이봉원과 알고 보면 비슷한데..."라며 부모님의 끼를 물려받아 배우의 길을 걷는 '초보 배우' 딸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