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3차전부터 관중 50%에서 30% 축소…티켓 다시 판매

    KS 3차전부터 관중 50%에서 30% 축소…티켓 다시 판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7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NC와 두산의 한국시리즈(KS) 3차전부터 최대 관중 입장이 30%까지 축소된다.
     
    정부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세가 확산하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이달 1일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1.5단계 매뉴얼에 따르면, 스포츠 관람 관중은 구장 수용 규모의 30% 이내로 제한된다. 거리두기 강화 시점은 19일 0시다.
     
    중립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NC-두산의 KS는 20일 3차전 이후 최대 5100명의 입장이 허용된다. 1~2차전에는 수용 규모의 50%인 82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미 판매된 KS 3차전부터 7차전까지 입장권을 모두 자동 취소했다. 3~4차전은 17일, 5~7차전은 18일 오후 2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현장 판매는 이뤄지지 않는다. KBO는 "선수단 및 관계자를 포함해 경기장을 찾는 모든 관중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방역 지침 준수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0년 포스트시즌 수익 및 배당금도 줄어든다. 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플레이오프까지 7경기에서 총 입장 관중은 6만 2712명, 입장 수익은 23억6927만 8000원이다. 지난해 플레이오프까지 총 8경기 관중은 15만 2199명, 53억1092만2000원(한국시리즈 포함 총 87억9982만1000원)이다. 입장 수익이 55.4% 감소한 것이다. KBO는 포스트시즌 수익에서 제반 경비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1~5위 팀에 차등해 나눠준다.
     
    한편 프로배구는 수도권을 포함해 지방 구단 모두 오는 19일부터 관중 입장을 최대 30%까지만 허용한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