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패장' 김태형 감독 ”오재일 타석 대타? 적임자 없었다”

    [KS 코멘트]'패장' 김태형 감독 ”오재일 타석 대타? 적임자 없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7 22: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회초 2사 김태형 감독이 마지막 타석을 지켜보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7/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9회초 2사 김태형 감독이 마지막 타석을 지켜보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7/

     
    두산이 2020 포스트시즌에서 처음으로 1차전을 내줬다.  
     
    두산은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3-5로 패했다.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1회부터 1점을 내줬고, 4회 말 1사 1·2루에서 NC 8번 타자 애런 알테어에게 3점 홈런을 맞았다. 타선은 상대 실책을 발판 삼아 2점을 추격했다. 그러나 좀처럼 연속 안타가 나오지 못했다. 6번 타자로 나선 오재일은 5번 허경민이 네 차례 모두 출루한 상황에서 타석에 나섰지만 삼진만 3개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풀리지 않는 경기였다. '좌타 라인' 김재환·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최주환·오재일의 시너지도 사라졌다. 경기 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중요한 1차전을 내줬다. 2차전을 잘 준비해서 1승 1패를 만들겠다"며 설욕 각오를 전했다.  
     
    연결고리 역할을 해내지 못한 오재일에 대해서는 "주자가 3루에 있다면 콘텍트 능력을 믿고 김인태를 내세웠을 것이다. 그러나 주자가 1·2루에 있을 때는 오재일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마땅한 대타감이 없었다는 얘기다. 그러나 오재일의 타순이나 출전 여부에 변화를 예고된다. 김태형 감독은 공을 전혀 맞추지 못하는 부분은 문제가 있다고 짚었다.  
     
    선발투수 알칸타라에 대해서도 "경기 운영이 문제였다. 위기에서 공이 몰렸다. NC 타선이 놓치지 않았다"며 쓴소리를 했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