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 조정석-크러쉬-백종원, 다녀간 로망 가득 홈투어

    '서울집' 조정석-크러쉬-백종원, 다녀간 로망 가득 홈투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14: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우리집' 송은이 정상훈

    '우리집' 송은이 정상훈

    톱스타들은 물론 송은이와 정상훈의 로망을 가득 담은 집이 공개된다.

     
    오늘(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될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는 개그우먼 송은이와 배우 정상훈이 조정석, 크러쉬, 백종원, 다니엘 헤니 등이 찾은 아주 특별한 '우리집'으로 홈투어를 떠난다.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우리집을 찾은 홈투어리스트 송은이와 정상훈은 잣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집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에 한 번, 집 안으로 들어가서 만난 7m의 높이 층고와 시선을 사로잡는 샹들리에 등 화려한 내부 공간 인테리어에 다시 한 번 놀라움을 선사하는 집이다.  
     
    그러나 이들을 확실할게 사로잡은 공간은 바로 부엌. 각기 다른 콘셉트로 꾸며진 세 가지 스타일의 부엌이 연이어 나오자, 송은이와 정상훈은 "(집 주인이) 도대체 어떤 일을 하시는 분이냐"며 궁금증을 표한다.  
     
    우리집의 집주인은 10여 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푸드스타일리스트로 직업적 특성상 여러 가지 테마로 부엌을 꾸미게 됐다고 설명한다. 그리고 센스 있는 인테리어로 꾸민 부엌이 입소문을 타면서 조정석, 백종원, 다니엘 헤니가 CF 촬영을 위해 집을 방문했었다며 스타들과의 인연을 밝힌다.  
     
    평소 세 아들의 육아와 살림에 관심이 많은 정상훈은 세 부엌의 규모뿐만 아니라 부엌 곳곳에서 발견된 다양하고 신기한 인테리어 팁과 푸드스타일리스트의 살림 팁을 배우며 관심과 부러움을 드러낸다.  
     
    송은이는 아내에게 실내 공간을 양보하고 얻었다는 남편의 유일한 취미 공간에 입성하자마자 탄성을 지른다. 그 공간은 바로 목수 11년 차인 송은이도 아직 갖지 못한 거대한 사이즈의 목공방인 것. 송은이는 "일이 없던 시절에 1년 정도 공방을 다니기도 했다. 여긴 내 로망이다"라는 반응을 보인다. 남편은 이런 송은이의 마음을 알아채고 명함꽂이 만들기를 제안한다. 송은이는 초보 정상훈을 엄격하게 가르치며 목공 고수의 면모를 자랑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