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혐의' 정바비,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불법촬영 혐의' 정바비,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17: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바비

    정바비

    밴드 가을방학의 멤버 정바비(41, 정대욱)이 성범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정바비가 전 여자친구 A씨를 불법 촬영했다는(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고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정바비를 성폭력 범죄 처벌법 위반과 강간치상 혐의로 입건해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정바비의 강간치상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앞서 정바비의 여자친구이자 20대 가수 지망생이었던 A씨는 정바비가 약을 탄 술을 마시게 하고 성폭행하며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했다며 주변에 호소했다. A씨는 이후 지난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바비는 지난 1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고발 내용이 하나부터 열까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차분하게 밝히고 왔다"면서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