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기사 '인공지능 부정행위' 의혹…20일 징계 여부 결정

    프로기사 '인공지능 부정행위' 의혹…20일 징계 여부 결정

    [연합] 입력 2020.11.18 17: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재단법인 한국기원

    재단법인 한국기원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기사의 인공지능(AI) 부정행위 의혹에 대해 한국기원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오는 20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기원은 오는 20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소속 기사의 인공지능 부정행위에 관한 징계를 논의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기원은 바둑 국가대표이기도 한 10대 프로기사 A의 인공지능 부정행위 의혹이 제기되자 진상 조사를 벌였다.

    A 기사가 온라인 바둑대회 '오로 국수전' 대국 중 인공지능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바둑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자 한국기원은 바둑 국가대표팀의 도움으로 1차 조사를 했다.

    논란의 대국에서 신예급인 A 기사는 국내 정상급 베테랑 기사를 꺾었는데, A가 둔 수를 분석해보니 인공지능 프로그램이 추천한 수와 거의 일치한다는 의혹이었다.

    국가대표 코치진이 A와 면담하며 의혹에 관해 물었고, 해당 대국의 기보를 국내외 인공지능 회사에 분석 의뢰했다.

    1차 조사에서 한국기원은 "부정행위 의심의 상당성이 인정된다는 내용이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 A 기사가 일부 시인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그러나 인공지능 부정행위를 100% 확정할 수 없다는 분석 의뢰 내용과 나이 어린 A 기사의 진술 신빙성을 둘러싼 의견이 엇갈려 한국기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2차 조사를 벌였다.

    운영위는 진상조사위의 조사 보고를 토대로 오는 20일 의혹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한국기원은 관련 규정 정비, 소속 기사 교육, 감시 카메라 설치, 인공지능 사용 적발 프로그램 개발 등 방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