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 '패장' 이동욱 NC 감독 ”구창모의 6이닝, 만족한다”

    [KS 코멘트] '패장' 이동욱 NC 감독 ”구창모의 6이닝, 만족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22: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동욱 감독이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열리는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8/

    이동욱 감독이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열리는 1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18/

     
    NC가 한국시리즈(KS) 1차전 상승세를 이어 가지 못했다.
     
    NC는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KS 2차전을 4-5로 패했다. 전날 1차전을 5-3으로 승리해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2차전 패배로 시리즈가 원정으로 돌아갔다.
     
    선발 구창모는 제 몫을 다했다. 경기 초반 컨트롤 난조로 고전했지만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3실점(2자책점) 하며 쾌투했다. 데뷔 첫 KS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건재를 과시했다.
     
    문제는 타선이었다. 9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 3점을 뽑았지만 1회부터 8회까지 득점권 찬스를 번번이 놓쳤다. 1회 말 무사 1루에서 이명기의 3루수 라인드라이브 타구에 주자가 동시 아웃됐고 2회 말 1사 만루에선 강진성의 병살타가 나왔다. 4회 말 1사 만루에선 알테어의 외야 플라이 때 홈으로 뛰던 3루 주자 양의지가 아웃됐다. 5회 말 1사 1루와 6회 말 1사 2루에서도 찬스를 살리지 못하는 답답한 공격 전개를 보여줬다.
     
    이동욱 NC 감독은 경기 후 "구창모의 1, 2회 제구가 안 좋았다. 그러나 3회 이후 투구 밸런스를 찾아 안정감이 생겼다. 6이닝을 채워준 부분은 감독으로서 만족한다"며 "경기 초반 더블플레이가 많이 나와서 잘 풀리지 않았다. 그러나 이명기의 직선타 2개를 포함해 전반적으로 좋은 타구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9회 좋은 공격을 보여준 점은 높이 산다. 3차전까지 그 기운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