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김민규, 어려운 상황에서 잘 해줬다”

    [KS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김민규, 어려운 상황에서 잘 해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18 22: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이 5-4로 승리 했다. 세이브를 올린 투수 김민규가 9회 NC 이명기를 1루땅볼로 아웃시키고 경기를 매조지한뒤 감격해 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이 5-4로 승리 했다. 세이브를 올린 투수 김민규가 9회 NC 이명기를 1루땅볼로 아웃시키고 경기를 매조지한뒤 감격해 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8.

     
    두산이 한국시리즈(KS·7전4승제)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두산은 1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정규시즌 1위 NC와의 2020 KBO리그 KS 2차전에서 5-4로 신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는 3-5으로 패했다. 타선 침체가 패인이었다. 그러나 이 경기에서는 두산의 강점인 탄탄한 수비가 빛났다.  
     
    두산은 선발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포스트시즌 내내 보여주던 구위를 잃었고, 거듭 정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내야진은 5회까지 4번이나 더블플레이를 합작하며 투수를 지원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빛났다. 2회 초 선두타자 볼넷으로 출루한 뒤 득점까지 해냈고, 4회는 3-1, 2점 차로 달아나는 좌월 솔로 홈런을 쳤다. 8회 공격에서도 우전 안타를 치며 2안타·2타점·2득점을 기록했다. 마무리투수 이영하는 5-1, 넉넉한 리드에서 흔들리며 1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이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민규가 박민우를 삼진, 이명기를 땅볼 처리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경기 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잘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향하는 등 운이 좋았다. 9회 이영하가 흔들렸을 때  김민규을 내세운 이유는 그가 제구력이 좋기 때문이다.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 잘 막아줬다"고 신승을 거둔 2차전을 평가했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