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가 강조했던 기본기, 균열이 생긴 NC의 '핫코너'

    양의지가 강조했던 기본기, 균열이 생긴 NC의 '핫코너'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0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한국시리즈 2경기 연속 실책을 기록한 NC 3루수 박석민. IS포토

    2020 한국시리즈 2경기 연속 실책을 기록한 NC 3루수 박석민. IS포토

     
    NC 핫코너에 균열이 생겼다.
     
    NC는 1승 1패로 마무리된 한국시리즈(KS) 첫 2경기에서 실책 3개를 범했다. 1차전 6회 초 두산 오재일 타석에서 나온 NC 포수 양의지의 타격 방해를 제외한 2개는 모두 3루에서 기록됐다. 공교롭게도 베테랑 박석민(35)의 책임이었다.
     
    박석민은 KS 1차전 4-0으로 앞선 5회 초 1사 2·3루에서 박건우의 평범한 3루 땅볼을 1루로 송구하지 못했다. 글러브에서 공을 한 번에 빼지 못해 타이밍을 놓쳤다. 그 사이 3루 주자 박세혁이 득점, 두산에 추격의 빌미를 줬다. 
     
    2차전도 비슷했다. 0-0으로 맞선 2회 초 1사 1·2루에서 박건우의 타구를 1루에 악송구했다. 3루수 앞 짧은 타구를 쇄도해 잡아냈지만, 이번에도 공을 글러브에서 한 번에 빼지 못하고 주춤했다. 부랴부랴 1루에 던진 송구가 짧았다. NC 1루수 강진성이 포구에 실패해 공이 뒤로 빠졌다. 그 사이 김재호가 홈을 밟아 선제 실점했다. 공교롭게도 실책 2개가 모두 실점과 연결됐다. 경기 분위기에 끼친 영향이 적지 않았다.
     
    단기전에서 '수비' 중요성은 꽤 크다. 에이스급 투수들이 등판하는 경기 특성상 1~2점 차로 승부가 갈린다. 실제 KS 2차전 NC는 박석민의 실책 이후 한 점을 더 허용했고 4-5로 패했다. 9회 말 3점을 추격했지만, 딱 1점이 부족했다. 2회 실책에 대한 아쉬움이 더 커질 수밖에 없었다.

    박석민은 지난 시즌까지 포스트시즌(PS)을 통산 64경기나 뛴 베테랑이다. KS만 무려 40경기에 출전했다. 팀 내에서 가을 야구 경험이 가장 많아 동료들과 코칭스태프가 그에게 기대하는 역할이 상당히 크다. 2루수 박민우와 함께 내야 수비의 핵심인 박석민이 두 경기 연속 결정적인 순간 불안감을 노출했다. NC가 시리즈 전에 예상하지 못한 변수였다. 
     
     
    안정된 수비는 올 시즌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한 NC의 원동력 중 하나였다. 야수 실책이 73개(투수 실책 14개)로 KBO리그에서 가장 적었다. 포수 양의지를 중심으로 야수들이 톱니바퀴처럼 짜임새 있게 움직였다. 수비 시프트를 많이 활용하는 팀이기도 했다. 수비 코치를 오래 한 이동욱 NC 감독의 영향도 꽤 컸다. 그리고 감독이 가장 신뢰하는 선수 중 하나가 골든글러브 수상 경력이 있는 박석민이다. 
     
    양의지는 KS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기'를 강조했다. 양의지는 "타이트한 경기를 할 때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기본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1·2차전 실책 여부와 관계없이 박석민은 KS에서 내내 선발 3루수로 출전할 게 유력하다. 대체 자원이 없는 건 아니지만, 기량과 경험을 고려했을 때 다른 선수를 투입하는 걸 상당히 큰 '결단'이 필요하다. 2차전에서 2루타를 때려내는 등 박석민이 공격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무시할 수 없다.

    결국 선수 스스로 안정감을 찾아야 한다. KS 3차전을 앞둔 NC의 숙제 중 하나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