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본캐 유재석, 김치 감별사 변신

    '놀면 뭐하니?' 본캐 유재석, 김치 감별사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1 09: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김치 감별사’로 변신, 김치통에 담기 전 김치 검수에 나선다.  
     
    오늘(2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본캐 유재석과 신박기획으로 깊은 인연을 맺은 정재형-김종민 그리고 특별 손님 데프콘이 함께한 은혜 갚기 김치 배송 현장이 공개된다.
     
    50포기의 김치를 모두 버무린 멤버들은 김치통에 담기 위해 철저한 분업시스템으로 김치 공장을 가동시켰다.
     
    ‘김장의 신’ 유재석은 김치를 하나하나 살펴보며 직접 검수를 시작했다. 배추 잎 사이사이 가득 양념을 넣었던 한정판 유재석 김치가 있는가 하면 마치 백김치 같은 불량김치(?)가 발견된 것.  
     
    유재석은 “누구야!”를 외치며 “오늘 퇴근할 생각들 하지마!”라고 선언, 본격적인 불량김치 감별을 시작했다. 옆에 있던 김종민은 김장 시누이가 돼 “이건 심하다”라며 한술 더 떠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글씨를 잘 쓰는 정재형은 김치통에 붙일 스티커에 이름을 쓰는 업무를 담당했는데, 난데없이 바닥에 벌러덩 누워 자신만의 힐링 스트레칭 시간을 가졌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유재석-정재형-김종민을 도와주기 위해 온 특별 손님의 정체도 밝혀진다. 주인공은 바로 ‘놀면 뭐하니?’ 초창기에 아낌없이 도움을 준 데프콘이다. 김치를 못 먹는(?) 데프콘은 ‘기-승-전-보쌈’ 토크와 재취업에 대한 열망을 뿜어내며 폭소를 안겨줄 예정이다.
     
    50포기의 김치 중 ‘김장의 신’ 유재석의 정성이 가득 들어간 한정판 김치를 받을 사람과 검수를 운 좋게 피해간 불량김치를 받을 사람은 과연 누구일지 오늘 (2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