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이동욱 감독 ”수비, 센터라인이 중심 잡아줘야”

    [KS 코멘트]이동욱 감독 ”수비, 센터라인이 중심 잡아줘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1 13: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동욱 감독이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리는 21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1/

    이동욱 감독이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리는 21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1/

     
    이동욱(46) NC 감독이 수비 집중력 강화를 강조했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1차전에서는 5-3으로 승리했지만, 2차전은 4-5로 패했다. 난타전 양상이었던 3차전도 6-7로 패했다. 정규시즌 1위 답지 않은 경기력이다. 내야 수비 실책이 잦다. 집중력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4차전에서 패하면, 벼랑 끝에 몰린다.  
     
    NC는 1~3차전 내내 야수 실책 탓에 경기 흐름을 내줬다. 3차전 6-5로 앞선 5회도 유격수 노진혁이 포구 실책을 범하며 동점을 내줬다. 이동욱 감독도 이 부분을 짚었다. 센터라인에서 중심을 잡아주길 바란다.  다음은 4차전을 앞두고 진행된 감독 인터뷰.  
     
    - 박석민은 상태가 괜찮나.(박석민은 3차전 3회초 주루 중 손가락 부상을 당했다)
    "부기가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 그러나 타격 훈련을 시도하다가 하지 못했다. 수비 훈련은 진행한다."  
     
    - 선발 라인업은.
    "1번 타자 박민우, 2번 이명기, 3번 나성범, 4번 양의지, 5번 강진성, 6번 모창민, 7번 노진혁, 8번 알테어, 9번 지석훈 순으로 구성했다."
     
    - 모창민이 선발로 투입됐다.
    "타이밍이 좋아지고 있다. 경험도 있는 선수다."
     
    - 송명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등판한다.  
    "정규시즌 후반기도 부담이 큰 상황에서 나섰다. 자기가 시즌 때 보여줬던 그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를 남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타순이 두 번 돌 때까지만 잘 막아주길 바란다."
     
    - 송명기가 뜬공 투수다.  
    "일단 제구력이 가장 중요하다. 포스트시즌에서는 스트라이크존이 좁아질 수 있다. 투수들도 이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마운드에서 빨리 적응해야 한다."
     
    - 루친스키가 등판할 가능성도 있나.
    "일단 준비는 시켰다. 미출전 선수 명단에 넣지 않았다. 어차피 내일 불펜투구를 하는 날이다."  
     
    - 마이크 라이트를 구원 투입할 가능성도 있나.
    "1이닝 정도 맡길지, 선발로 내세울지 고민 중이다."
     
    - 3차전 5회 수비에서 노진혁이 실책을 범했다. 4차전에 영향이 있을까.
    "수비는 흐름에 휩쓸리는 경향이 있다. 유격수 노진혁, 2루수 박민우 그리고 포수 양의지, 센터라인이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한다. 작은 부분에서 승패가 갈린다."
     
    - 두산이 예상대로 누상에서 적극적인 주루를 하고 있다.
    "정수빈이 출루하면 위험하다. 일단 허경민, 정수빈 테이블세터를 잘 잡아야 한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