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나성범 ”2016년과 다른 점? 선수단 하나가 됐다”

    [KS 코멘트]나성범 ”2016년과 다른 점? 선수단 하나가 됐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1 13:22 수정 2020.11.21 13: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NC와 두산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 나성범이 4회초 2사 만루서 2타점 중전안타를 날린뒤 환호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0.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NC와 두산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 나성범이 4회초 2사 만루서 2타점 중전안타를 날린뒤 환호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0.

     
    NC 간판 타자 나성범(31)이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4차전 필승 의지를 전했다. 
     
    나성범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KS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다. 그는 KS 3경기에서 타율 0.500(12타수 6안타)를 기록했다. 3차전에서는 홈런도 쳤다. 개인 성적은 매우 좋다. 그러나 소속팀은 1차전 승리 뒤 2연패를 당하며 기세를 내준 상황이다. 
     
    나성범은 현재 팀 분위기를 솔직하게 전했다. "좋을 순 없다"며 말이다. 그러나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 정상적인 경기력만 보여준다면 시리즈 역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다음은 4차전을 앞두고 진행된 나성범과의 인터뷰.  
     
    - 3차전은 석패였다.  
    "끝까지 싸웠지만, 아쉽게 졌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다.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 1승 뒤 2연패다. 분위기를 내준 이유를 꼽는다면.
    "타격은 나쁘지 않다. 그러나 수비와 주루에서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 공격 때는 한 베이스를 더 가고, 수비에서는 한 베이스를 더 줬다."
     
    - 주장 양의지가 3차전에서 미팅을 소집했다고 들었다.
    "정규시즌에도 역전 허용 뒤 분위기가 가라앉는 느낌이 있었다. '충분히 잘하고 있으니까, 분위기가 다운되지 말자'는 말을 나눴다."    
     
    - 개인 타격감은 매우 좋은 편이다..
    "매일 컨디션이 다르지만, 최상의 몸 상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너무 과욕을 부리다가 부상을 당할 수 있다. 이 점을 가장 경계하고 있다."  
     
    - (두산에 4연패를 당한) 2016년 한국시리즈와 다른 점이 있다면.
    "그때는 힘을 전혀 쓰지 못했다. 잘하는 선수도 많았지만,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올해는 1승 뒤 2연패를 했지만,  팀은 하나로 뭉쳐있다."
     
    - 4차전 두산 선발투수 김민규 상대 공략법은.
    "솔직히 상대하지 못했던 투수다. 실투를 놓치지 않겠다."
     
    - 구단주가 매일 오고 있다.
    "되게 좋다. 중요한 경기마다 와주신다. 응원 감사드린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