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최주환,펜스까지 쫓아갔지만

    [포토]최주환,펜스까지 쫓아갔지만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1 17: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NC와 두산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 2루수 최주환이 9회초 지석훈의 파울타구를 쫓아갔지만 허사가 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