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김태형 감독 ”김민규, 정말 잘 던져줬다”

    '패장' 김태형 감독 ”김민규, 정말 잘 던져줬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21 18: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4차전 '패장' 김태형 감독이 5차전 설욕 의지를 전했다.

    4차전 '패장' 김태형 감독이 5차전 설욕 의지를 전했다.

     
    김태형(53) 두산 감독이 공격력 저하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두산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에서 0-3으로 패했다. NC 선발투수 송명기를 공략하지 못했다. 6회부터 가동된 불펜을 상대로도 1안타에 그쳤다. 김재호(3안타)를 제외한 다른 타자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3차전까지 2승1패를 기록하며 우승 확률 93.9%를 거머쥐었지만, 급격하게 식은 타선이 사령탑의 고민을 키운다. 다음은 경기 뒤 진행된 김태형 감독과의 인터뷰.  
     
    - 총평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5차전 잘 준비했다. 남은 시리즈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이영하를 6회 투입한 이유는 무엇인가.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졌다는 보고를 들었다. 남은 이닝이 많아서 이영하를 한 번 올려봤다. 공 자체보다는 (선취점을 맞은 상황에서) 양의지와의 승부가 아쉬웠다. 너무 쉽게 승부를 들어갔다. 이영하보다는 타격 컨디션이 안 좋은 게 더 문제다. 안 좋은 투수는 투입하지 않으면 되는데, 타선은 전반적으로 안 좋다."
     
    - 김민규의 투구는 어떻게 봤나.
    "중요한 경기였다. 긴장을 많이 했을 것이다. 정말 잘 던져줬다."  
     
    - 박치국, 이승진 등 필승조를 투입했다.  
    "이길 수 있는 점수 차였다. 필승조를 투입해야 했다."
     
    - 5차전 선발투수는 누구인가.
    "크리스 플렉센이 나선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