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시선]운? 실력? 이번에는 두산을 외면했다

    [KS 시선]운? 실력? 이번에는 두산을 외면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3 21: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운도 실력이다. 2020년 최고 무대에서 두 번이나 증명됐다.  

     
    NC는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2차전에서 운이 없었다. 공격 5번(1~5회) 중 4회를 제외한 4번이나 잘 맞은 타구가 외야를 벗어나지 못했다. 1회 말에는 무사 1루에서 이명기의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NC 벤치가 낸 앤드런 작전을 수행한 주자 박민우는 1루로 귀루하지 못했다.  
     
    2회는 1사 1·2루에서 권희동이 우중간 적시타를 치며 기세를 올린 상황에서 강진성이 병살타를 기록했다.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주자 1명도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5회도 1사 1루에서 이명기의 타구가 유격수 정면으로 향했다. 박민우는 1회처럼 2루로 쇄도했지만 다시 돌아가지 못했다. 4회는 1사 만루에서 애런 알테어가 우측 외야에 타구를 보내자, 3루 주자 양의지가 태그업 쇄도로 득점을 노렸다. 두산 우익수 박건우의 정확한 송구에 아웃됐다. 이 상황은 판단력과 주력이 작용했다.  
     
    두산 내·외야진의 수비력은 탄탄하다. 정규시즌 3위,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LG(준플레이오프 상대)·KT(플레이오프 상대)보다 우위라고 볼 수 없는 두산이 KS까지 오른 원동력이다. 두산은 이 경기에서 5-4로 승리했고, 내야 수비는 큰 힘을 보냈다. 2차전 선발투수였던 크리스 플렉센은 덕분에 6이닝을 1점으로 막으로 수 있었다. NC는 운이 없었고, 두산은 찾아온 운을 놓치지 않았다. 실력으로 말이다.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5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1루 페르난데스의 1루 강습타구가 내야안타가 되자 박민우가 구창모를 격려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3/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5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1루 페르난데스의 1루 강습타구가 내야안타가 되자 박민우가 구창모를 격려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3/

     
    5차전은 두산에 운이 따르지 않았다. 팽팽하던 경기 초반, 선취점이 승부 흐름을 유리하게 만들 수 있는 상황에서 두산 타자들의 타격은 번번이 NC 수비 시프트에 막혔다. NC는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이 타석에 들어서면 우편향 시프트를 가동했다. 3루수 박석민이 2루수 정상 위치에서 수비했다. 김재환은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정타를 생산했지만, 공은 박석민 정면으로 향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선 6회도 마찬가지. 박석민에게 걸렸다. 마치 2회 타석 리플레이 같았다.  
     
    NC는 8번 타자 오재일이 나섰을 때도 극단적 시프트를 가동했다. 오재일은 첫 타석에서는 2루 땅볼,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방면으로 빗맞은 뜬공으로 물러났다. 오재일과 김재환 모두 KS에서 타격감이 좋지 않다. 상대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를 뚫고 안타를 만들기 위해 정타를 노렸다. 그탓에 낮은 코스로 떨어지는 변화구 대처를 전혀하지 못했다. '선풍기' 스윙이 나왔다.  
     
    NC 선발투수 구창모의 뛰어난 경기 운영과 구위, 제구력이 있었기에 야수진의 수비 시프트대로 타구를 유도할 수 있었다. 앞선 1~3차전과 달리 안정감 있는 수비를 보여준 박석민과 박민우도 NC가 7회까지 상대 타선을 실점 없이 막아낸 원동력이다. 2차전 공격에서는 그토록 NC를 외면했던 운. 시리즈 분수령이던 5차전에서는 실력을 바탕으로 따라준 운까지 잡아냈다. NC는 5-0으로 승리하면 KS 우승까지 1승만 남겨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